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손예진·전미도·김지현, '서른 아홉'의 사랑과 우정 어떨까 [종합]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2-02-16 15:11
손예진·전미도·김지현, '서른 아홉'의 사랑과 우정 어떨까 [종합]
배우 손예진, 전미도, 김지현이 '서른 아홉'을 연기한다. 세 여자의 애틋한 사랑과 우정을 그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것을 예고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6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서른, 아홉'(극본 유영아·연출 김상호)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손예진, 전미도, 김지현, 연우진, 이무생, 이태환과 김상호 PD가 참석했다.

'서른, 아홉'은 마흔을 코앞에 둔 세 친구의 우정과 사랑, 삶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다루는 현실 휴먼 로맨스 드라마다. 세 친구를 통해 평범한 일상이 주는 안정적인 행복감과 팍팍한 현실 속에서 피워내는 낭만이 공감을 넘어 힐링을 예고한다.

이날 김상호 PD는 "인간의 감정과 이야기"에 집중한 작품이라고 '서른, 아홉'을 소개했다.


그는 여성 세 명의 서사를 다루는 작품이 많았던 만큼, '서른, 아홉'이 갖는 차별점은 어떤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세 여성의 이야기라기보단 세 친구와 세 인간에 대한 이야기다. 인간이라면 느낄 수 있는 감정에 집중했다"며 "그 과정을 진정성 있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극을 이끌어갈 세 여자 배우들로는 손예진, 전미도, 김지현이 뭉쳤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손예진은 극 중 강남 피부과 원장으로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차미조 역을 맡았다. 차미조는 화목하고 유복한 가정환경에서 자란 인물로, 불의와는 타협하지 않는 올곧은 신념과 현명한 면모를 지녔다.

"대본과 대사가 너무 재밌어서 순식간에 읽었다"고 밝힌 손예진은 "여자들의 사랑 이야기에 공감이 갔다. '작가가 CCTV를 달았나' 생각이 들 정도로 공감이 많이 갔다"고 말했다.

또한 실제 마흔 살인 손예진은 "지금 나이가 아니면 배우로서 '서른, 아홉'을 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양심상 가장 적절한 나이"라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전미도는 한때는 연기자를 꿈꾼 배우 지망생이었지만 이제는 연기 선생님을 직업으로 삼은 정찬영 역을 맡았다. 특히 '서른, 아홉'에서 처음으로 시한부 캐릭터 연기에 도전한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도 사랑받은 전미도는 전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굳이 다르게 연기해야겠다는 생각은 안 했다"며 "정찬영은 전작과 정반대다. 열심히 표현하다 보면 보는 분들도 다르게 받아들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백화점 코스메틱 매니저이자 모태솔로 장주희 역을 맡은 김지현은 손예진과 연기를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같이 촬영하다 보니 저렇게 재밌는 사람인지 몰랐다"고 전했다.

이에 전미도 역시 "우리 둘 다 손예진의 팬이었다. 우리가 아무래도 경험이 많지 않다 보니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그럴 때마다 '손 선배', '손 프로' 하면서 많이 가르쳐달라고 했다"며 웃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손예진은 전미도, 김지현과의 케미는 '찐친' 수준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친해지기 위해 특별히 노력한 건 없다. 우리는 자연스럽게 스며들었다. 나중에는 서로 만나자마자 수다를 떨 정도로 친해졌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손예진은 자신의 서른 아홉을 추억했다. 그는 "사람들이 항상 아홉수를 말하지 않나. 내가 20대에 배우가 됐을 땐 마흔이 될 거라 상상해본 적 없는데, 어느덧 마흔이 넘어갔다.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숫자에 연연하지 않고 하루하루 자신을 생각하고, 즐기며 살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세 여자의 우정과 사랑을 다룬 현실 휴먼 로맨스 '서른, 아홉'은 16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