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권나라, 천년 전 이진욱에 "왜 인간들을 다 죽여" 원망 (불가살)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22-02-06 22:00
권나라, 천년 전 이진욱에 "왜 인간들을 다 죽여" 원망 (불가살)
'불가살'의 권나라와 이진욱의 과거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 최종회에서는 천년 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불가살 단활(이진욱)과 민상운(권나라)의 전생인 불가살 여인은 태초에 한 쌍으로 존재했고, 권호열(정진영)은 아들 옥을태(이준)의 나약함을 탓하며 그를 버리고 권력을 택한 아버지임이 밝혀졌다.

옥을태는 자신을 위협했던 민상운을 떠올리며 아버지에게 "마을에 불가살이 살고 있다"라며 위험성을 경고했고, 이에 권호열은 민상운을 찾아가 칼로 찌르며 "그동안 사람 피를 먹었고 늙지도 죽지도 않는다. 사지를 자르고 땅에 깊이 묻어라"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바로 그때 사람들은 코피를 흘리며 쓰러지기 시작했다. 단활이 칼을 들고 등장한 것. 민상운이 정신을 차리고 보니 민시호(공승연)와 남도윤(김우석)이 혜석(박명신)을 안고 울고 있었다.

이에 민상운이 칼을 들이밀자 단활은 "왜 내게 화를 내는 것이냐"라고 물었다. 민상운이 "왜 그랬어. 왜 인간들을 다 죽였어"라고 하자 단활은 "하찮은 인간 따위가 널 해하려 했으니까. 그러니까 인간에게 마음을 주지 말랬잖아. 다 끝났어. 돌아가자"라고 말했다.

그때 권호열과 민시호, 남도윤은 단활에게 달려들어 칼을 찔렀다. 이에 단활은 "내 피를 묻힌 자들은 저주를 받을 것이다. 환생하면 찾아가서 또 죽일 것이다. 내가 살아 있는 한 저주는 끝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민상운은 자신의 배를 칼로 찌르며 "우린 이제 같이 죽는다. 저 아이들만 죽게 할 수 없어"라고 읊조렸다. 분노한 단활은 "네가 밉다. 진정 네가 밉다. 나는 돌아올 것이다. 너는 내 것이다"라고 했다.

뒤늦게 도착한 옥을태는 단활을 보며 "이 모든 게 당신 힘입니까? 나도 당신처럼 될 수 있습니까?"라며 물었다.

'불가살'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이진욱과 권나라, 이준, 공승연, 정진영 등이 출연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