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영탁, 작곡 부탁에 "심적 여유 생기면…"

이슈홈페이지 2022-01-17 14:12
영탁, 작곡 부탁에 "심적 여유 생기면…"
가수 최대성이 유튜브 생방송 중 영탁과 즉석 전화 인터뷰를 시도해 시청자들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최대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최대성TV’에서 지난 14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적극 소통했다. 이날 최대성은 팬들의 신청곡을 라이브로 불러주는 ‘영탁 특집’ 편을 마련해, 초대 가수인 마아성과 함께 ‘꼰대라떼’를 열창했다. 잠시 후 최대성은 즉석에서 영탁에게 전화를 걸어,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탁의 깜짝 등장에 시청자들은 무려 2500여명까지 치솟았다. 2022년을 맞아 새해 인사부터 건넨 영탁은 “사실 아까 ‘꼰대라떼’를 부르는 장면을 봤는데, 두 사람이 ‘라떼’가 아닌 ‘소주’ 스타일로 부른 것 같았다”라며 웃었다. 이에 마아성은 “어떻게 저희가 형님을 따라하겠냐? 흉내내는 수준”이라며 “이번 기회에 궁금하던 몇가지를 물어보고 싶다”며 인터뷰를 시도했다.

우선 최대성은 “작년에 제게 ‘혹시’(Hoxy)라는 신곡을 선물해주셨는데 그 곡을 주시고 혹시 후회한 적이 있는지?”라고 물었다. 영탁은 잠시 망설이더니 “있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물론 그는 “그 곡을 제가 워낙 좋아해서 그렇다”면서, “제가 부르는 것보다 대성이가 부르는 게 더 달달하지 않냐? 나중에 공연하면 제가 직접 부르거나, 대성씨를 초대해 ‘혹시’를 함께 부르고 싶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최대성은 “역시 후배들 생각하시는 건 영탁 형님이 최고”라고 치켜세운 뒤, “제가 ‘이불’을 너무 좋아하는데, 올해 ‘이불’ 같은 노래를 만들어주실 생각 없냐?”고 러브콜을 보냈다. 당황한 영탁은 “지금 제 코가 석자라…”라고 급무마한 뒤, “나중에 시간적으로나 심적으로나 여유가 되면 그때 같이 작업해 보자. 올해 ‘혹시’로 더 열심히 활동하시길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이를 듣던 마아성은 “제가 영탁 형님을 위해 곡을 쓴다면 받아줄 마음이 있으시냐?”라고 돌발 질문했다. 영탁은 “(마)아성이는 대중 가요를 꿰뚫고 있는 실력파 작곡가 겸 프로듀서다. 동생이지만 존경한다. 당연히 곡을 받을 의향이 있지만 제가 (곡이) 마음에 들어야 한다. 기깔 나는 곡으로 작업해서 보내달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최대성은 영탁의 성대모사를 시도했고, 이를 들은 영탁은 “내가 저렇게 부른다고?”라며 화들짝 놀라 깨알웃음을 안겼다. 내친 김에 영탁은 “휘성이 부르는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들려주겠다”면서 휘성 성대모사를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한편 최대성은 지난 해 KBS 1TV '아침마당-도전! 꿈의 무대'에서 5승을 거둬 화제를 모았으며. '현인가요제'. '박달가요제' .'정두수가요제' ,'전주시민가요제' 등 굵직한 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실력파 가수다 영탁이 작사, 작곡한 신곡 '혹시(Hoxy)'로 왕성히 활동 중이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서울드라마어워즈, 모비포유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