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예능

'솔로지옥' 김나현 PD "문세훈이 신지연 불렀을때 대박 예감" [인터뷰M]

웹예능홈페이지 2022-01-11 14:46
'솔로지옥' 김나현 PD "문세훈이 신지연 불렀을때 대박 예감" [인터뷰M]
'솔로지옥'의 김나현 PD가 프로그램의 대박 예감을 한 순간을 꼽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을 연출한 김재원 김나현 PD를 만났다.

'솔로지옥'은 커플이 되어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섬 '지옥도'에서 펼쳐지는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다.

현재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 10위, 국내 순위 1위를 차지하며 화제성을 끌어올리고 있는 '솔로지옥'은 지난 주말 총 4커플을 매칭시키며 시즌1을 종영했다.


김나현 PD는 해외 시청자들도 프로그램을 즐긴 포인트에 대해 "한국적인 프로그램이라기보다 솔직한 출연자들의 감정 변화에 관심을 가져서가 아닐까"라며 '한국적인 것'이 아닌 국적 불문하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연애 감정이라는 키워드 때문일 것이라며 이유를 분석했다.

해외 시청자들을 위한 제작진의 노력은 기획단계부터 세심했다. 김나현 PD는 "꼭 필요한 상황이 아니면 자막을 넣지 않았다. 해외 시청자들은 자막에 익숙하지 않고 외국어 자막이 보이면 되려 진입장벽이 높아질 것 같더라. 또 출연자들의 감정에 포인트를 맞춰 편집했다"며 한국예능 프로그램 제작과 어떤 차별점을 두었는지를 이야기했다.

그는 "데이팅 프로그램은 정말 많다. 특히 최근에는 플러스 알파가 된(돌싱이나 환승연애 같은) 것들도 많이 나오더라. 하지만 저희는 오히려 원점으로 돌아간 기획을 했다. 감정에 최대한 집중하고 부가적인 설정은 걷어내고 순정 느낌의 데이팅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 천국도 지옥도라는 설정은 있지만 투표 방식도 우편함에 쪽지를 넣는 식의 아날로그식 감성을 터치하기도 했다"며 다른 데이팅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을 디테일하게 설명했다.

지옥도와 천국도로 나눠져 있지만 지옥도가 너무 아름답게 꾸며져 있는거 아니냐는 시청자들의 지적에 김나현 PD는 "저도 그런 글 많이 봤다. 보이는 것과 다르게 덥고 벌레도 많고 쉬운 공간은 아니었다. 무엇보다 프로그램이 생존을 위한 것이 아니라 감정에 집중해야 하는 것이어서 너무 지옥같이 만들면 연애에 집중하기 어려울 것 같더라. 지옥이 왜 저렇냐고 실망하실수 있겠지만 여기는 짝을 찾으러 온 곳이지 지옥 체험을 하러 온 곳은 아니라는 생각으로 세팅했다"고 답했다.

프로그램을 제작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언제냐는 질문에 그는 "아마 시청자들과 비슷할 것. 문세훈이 신지연과 함께 천국도에 가고 싶다고 말한 순간이다. 저희도 현장에서 전혀 예상 못했어서 입을 틀어막으며 놀랬다. 모두가 놀랬던 반전의 순간이었다. 제작진이 현장에서 박수쳤을 것 같다는 피드백도 봤는데 개인적으로 우리 프로그램이 잘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그때 했었다"라며 많은 시청자들이 놀랬던 반전의 순간을 꼽았다.

김나현 PD는 "넷플릭스 작품을 만들며 긴 제작기간을 가질수 있었다는 건 정말 호사스러운 경험이었다."라며 방송사에서 위클리 프로그램을 만들때와 달랐던 점을 이야기하며 "연출을 막 시작한 젊은 연출들이 만든 작품이다. 좋은 반응을 얻어 기쁘고 행복하다. 시즌2까지 하게 된다면 좋겠다"라며 다음 시즌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핫한 무인도에서 펼쳐질 청춘 남녀들의 화끈하고 짜릿한 커플 탄생기를 솔직하고 리얼하게 담아낸 '솔로지옥'은 넷플릭스에서 절찬리 스트리밍중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넷플릭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