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고현정, '너를닮은사람' 촬영 전 신현빈→김재영 모은 이유 [인터뷰M]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1-12-08 08:00
고현정, '너를닮은사람' 촬영 전 신현빈→김재영 모은 이유 [인터뷰M]
'너를 닮은 사람' 신현빈이 고현정의 인품을 극찬, 또 극찬했다. 어둡고 무거운 내용을 담은 작품 선봉장에서 후배들을 위해 즐거운 분위기를 형성하려 애써준 선배에 대한 감사한 마음이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연출 임현욱)이 최근 호평을 이끌어내며 막을 내렸다.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극중 신현빈은 사랑했던 사람들의 배신으로 찬란했던 청춘의 빛을 잃어버린 여자 구해원 역을 맡아 열연했다. 정희주와 서우재(김재영)의 배신으로 철저히 망가지고 메말라버린, 복수에 제 삶을 바쳐버린 인물을 밀도 깊게 그려냈다.

구해원은 감정의 진폭이 엄청난 인물이다. 자신의 전부라 여긴 이들에게 버림받은 후 마치 스릴러 속 악인처럼 자신만의 복수를 행했다. 연기하는 신현빈의 심신도 지칠법했다. 이와 관련 신현빈은 종영 인터뷰를 통해 "감정이 깊은 장면을 촬영하는 순간에는 지치기도 했다. 워낙 외롭고 슬픈 인물 아닌가"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그는 주위를 둘러보고 말을 아꼈다고. 신현빈은 "나만 사연이 깊은 역할이 아니더라. 대본의 전체를 읽으려 노력한다. 인물마다 치열한 인생들이더라"며 "각자의 괴로움을 안고 살아가는 캐릭터들을 보며 기운이 떨어진 모습을 숨기려 애썼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촬영 때 즐겁게 하면서 그런 걸 풀고 털고 가려고 노력했다"는 신현빈은 고현정을 언급했다. 그는 "특히 고현정과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많았다. 선배의 주도 하에 오히려 장난을 많이 나눴다"고 밝혔다.

신현빈은 "마냥 힘든 그 장면 그대로 감정을 이어가며 찍었다면 몸이 아팠을 거다. 고현정 선배도 그렇게 말하더라. 이야기가 어렵고 무거운 것에 비해 편하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 고현정 선배가 그 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을 썼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업계에서는 종종 고현정의 직설적인 화법과 당찬 행동을 두고 '기 센 배우'라는 수식을 붙이곤 한다. 그를 직접적으로 접하지 않은 이들이 멀리서 지켜보며 붙인 수식어다. 신현빈은 "고현정 선배는 정말 재밌는 사람"이라며 "촬영 전에 배우들끼리 이렇게 자주 만난 현장은 처음이었다. 고현정 선배의 제안에 최원영 선배와 김재영, 내가 함께 모여 밥도 먹고 술도 마셨다"고 귀띔했다.

이어 "그렇게 자주 모여 친밀도를 쌓은 경험이 현장으로 이어졌다. 그게 곧장 연기에 녹아들었을 거고, 시청자에게도 전달됐을 거다. 여타 작품처럼 데면데면한 상태에서 대본 리딩만 하고 바로 들어간다면 그런 호흡은 힘들었을 것"이라며 "극중 희주와 해원이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이 우리의 첫 촬영이었다. 여배우 둘이 초면에 그런 장면을 연기했다면, 그렇게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오기는 힘들었을 거 같다.

신현빈은 고현정의 평소 성격에 대해 "만나보니 진짜 상상보다 재밌는 사람이더라. 나를 되게 재밌어해 준다"며 웃었다. 이어 "유머 코드가 맞나 보다. 내가 무슨 말만하면 아주 크게 리액션해 줬다. 감사한 기억"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0년 영화 '방가? 방가!'로 혜성처럼 데뷔한 신현빈은 이후 영화 '변산', 드라마 '추리의 여왕', '아르곤', '미스트리스', '자백', '지푸라기라도잡고싶은짐승들' 등에 출연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큰 인기를 끌었으며 오는 2022년 공개를 앞둔 티빙 오리지널 '괴이'와 JTBC 새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 출연한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유본컴퍼니,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