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엑소 카이, '피치스'에 담은 달콤 카리스마…"사랑스러움 원해"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1-11-30 16:42
엑소 카이, '피치스'에 담은 달콤 카리스마…"사랑스러움 원해" [종합]
가수 카이가 복숭아처럼 달콤한 매력을 가득 안고 돌아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30일 오후 카이의 두 번째 미니앨범 'Peaches(피치스)'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진행은 엑소 세훈이 맡았다.

카이는 지난해 11월 30일, 첫 솔로 데뷔에 나선 지 딱 1년 만에 두 번째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 그는 "솔로 데뷔가 엊그제 같고 감회도 새롭다. 의도해서 1년 만에 돌아온 건 아니고 공을 들이다 보니 시간이 걸렸다. 전작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또 다른 모습을 '피치스'에서 보일 것"이라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 곡 '피치스'는 중독적인 멜로디와 무게감 있는 808 베이스가 돋보이는 미디엄 템포 R&B 장르의 노래다. 연인과 보내는 로맨틱한 순간을 달콤한 복숭아에 빗대어 가사를 표현했다. 또한 낙원 같은 둘만의 공간에서 영원히 함께 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겼다.


카이는 '피치스'에 대해 "복숭아라는 하나의 키워드로 노래, 춤, 콘셉트 등 다 녹여서 표현했다. 이 노래를 셀 수 없을 만큼 많이 들었다. 몽환적인 도입부도 좋아 (팬들에게) 빨리 들려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상의 나래가 펼쳐지더라. 복숭아 하면 '무릉도원'도 떠오르고, 하늘에 있는 듯한 느낌도 떠올렸다. 색감이나 무대도 전래동화 느낌이 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카이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겪은 고충도 이야기했다. 그는 "여유가 없었다. 더 좋은 앨범을 위해 시간을 많이 들였다. 그러다 보니 '내가 하고 싶은 것'과 '현실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충돌했다. 그 중간 지점은 어디일까 계속 타협했다"며 "(이번 앨범은) 새로운 모습과 내가 하고 싶은 모습을 적절하게 섞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카이는 "앨범에 자신의 의견이 안 들어간 것이 없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전작보다 신경을 더 썼다. 기획부터 전부 아이디어를 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세훈은 "내가 (카이를) 옆에서 봤을 때 정말 많이 신경 쓰더라. 고생한 만큼 좋은 성적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카이는 전작에 대한 부담감도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음원) 성적보다는 내가 남긴 결과물을 넘어서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나만의 차별화된 점과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솔로 가수로서의 카이의 고충은 콘서트를 준비하는 것으로도 이어졌다. 오는 12월 12일 비대면 솔로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인 카이는 "엑소 멤버들과 함께 콘서트를 준비하며 겪는 힘듦을 나 혼자 짊어진 느낌이다. 혼자 콘서트를 준비하는 건 정말 힘들다. 첫 솔로 콘서트인 만큼 배운다는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카이는 끝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계획이라 '사랑스럽다'라는 이미지를 갖고 싶다"고 강조했다.

카이의 '피치스'는 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