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장르만 로맨스' 조은지 감독 "류승룡, 배우로도 인생선배로도 배울점 많아" [인터뷰M]

한국영화홈페이지 2021-11-21 07:00
'장르만 로맨스' 조은지 감독 "류승룡, 배우로도 인생선배로도 배울점 많아" [인터뷰M]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 주말 극장가 흥행몰이를 예고한 영화 '장르만 로맨스'로 장편 데뷔를 한 조은지 감독을 만났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류승룡, 오나라, 김희원, 이유영, 성유빈, 무진성까지 장르 불문하고 제 이름값을 하고 있는 배우들이 캐스팅되어 케미 맛집을 기대하게 하는 '장르만 로맨스'에는 빵빵 터지는 주옥같은 명대사의 행렬, 소소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 코미디로 '관계'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조은지 감독은 "김희원이나 오나라. 성유빈, 이유영 등이 연기한 캐릭터들으 각본작업을 하면서부터 이미지가 확실히 있어서 그분들과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라며 배우들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특히 류승룡 배우에 대해 조은지 감독은 "배우로서, 인생 선배로서 배울점이 많은 분이었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도 많이 배웠다. 현장 안에서의 감을 빨리 캐치하시고 잘 활용하신다. 캐릭터에 대한 고민한 흔적이 모니터를 통해서도 많이 보이더라."라고 이야기하며 "자신의 캐릭터 뿐 아니라 같이 호흡 맞추는 상대 배우들의 감정선까지 고민해서 현장에서 조화를 이뤄주시더라. 인생 선배로도 굉장히 배려심이 깊으셨다. 서툴고 힘든 저의 모습을 많이 채워주셨다."고 말하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류승룡 배우는 앞선 인터뷰에서 "생활연기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는데 조은지 감독 덕에 극복했다."며 연기자로서 뛰어났던 조은지의 도움을 많이 받으며 연기했다고 밝혔었다. 류승룡의 이 말에 대해 조은지 감독은 "선배님이 너무 극찬을 해주셨다."라고 손사래를 쳤다. 그러며 "선배님이 초창기에 해왔던 캐릭터들은 생활연기에 가까웠다. 그런게 충분히 있는데도 불구하고 두려움이 있으시다고 이야기하시더라. 되려 제가 더 도움을 많이 받았다. 제가 막연하게 생각했던걸 잘 표현해주셨더라."는 말로 화답했다.


류승룡과 함께 극중에서 호흡을 맞추면서 가장 어려운 연기를 해야 했던 무진성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조은지 감독은 "무진성이 연기한 '유진'의 감정선이 애매했다. 거침없어 보이는데 그게 선천적인게 아니라 세월이 흘러서 거침없음이 표현되면 좋겠다 싶었다. 그런 부분에 대해 많이 이야기를 나웠다. 좀 더 당당한데 당당함 속에 그의 세월이 묻어나기를 바랬다."라며 무진성이 연기한 캐릭터에 대해 디렉션한 내용을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조은지 감독은 "무진성은 처음에 오디션에서 봤을때 나이보다 훨씬 더 어려보이더라. 이미지로서 아쉽다 싶었는데 연기할 때 보니 주변의 물건을 잘 활용하면서 거침없이 연기하더라. '굿 윌 헌팅'에서 굿윌 같은 느낌이 들어 집에 돌아가는 배우를 다시 불러 다시봤는데 '유진'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장르만 로맨스'에서 눈에 띄는 연기를 한 성유빈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미스터 선샤인'에서 연기한 성유빈을 봤는데 나이에 비해 진심을 다해서 감정을 표현해낸다는 생각이 들었다. 1, 2회의 전쟁장면이 굉장히 강렬했다. 이후에 성유빈 배우의 작품을 쭉봤는데 굉장히 어둡고 감정이 깊은 역할을 많이 했더라. 팬심도 생겼고, 그 나이에 할수 있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생각이들어 캐스팅했다."라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감독으로 함께 작품을 해본 소감으로 조은지 감독은 "성유빈은 입출력값이 정확한 배우였다. 정확하게 이해하고, 연기 열정이 굉장히 크더라. 그런 부분이 칭찬하고 싶었다."라며 뿌듯해했다.

작품속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모두가 얽혀져 있었다. 이혼한 부부이면서 절친의 전부인을 사랑하는 친구, 이웃집 유부녀를 좋아하게 된 청소년, 동성을 사랑하는 사람, 동성애는 싫지만 상대의 재능은 인정하는 사람 등 하나같이 이들의 관계는 사회적 관념에서 봤을때 위험한 관계들이다. 조은지 감독은 "세 커플마다 한 캐릭터씩 불편한 시선이 될수 있는 관계를 넣었다. 위험한 요소가 될수도 있었다. 그런게 캐릭터 안에서는 서로의 오해와 갈등의 구조가 있지만 나름대로는 진심이 보여지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부분에 이어서 배우들과 많이 대화를 했었다. 중요한 지점을 항상 같이 이야기하고 만들어갔다."라며 배우들과의 대화를 통해 쉽지 않은 위험, 불편한 요소들과 코미디간의 줄타기를 했음을 밝혔다.

배우 출신 감독들이 흔히들 자신의 연출작에서 연기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번에 왜 감독으로 연출만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조은지 감독은 "목소리 연기로 두 군데 정도 출연은 했다"라며 답했다. 그러며 "이전에 단편영화를 연출하면서 연기도 해봤다. 그때 제가 멀티가 안된다는 걸 느꼈다. 한가지만 집중해야겠다는 깨달음을 얻었다"라며 연출 혹은 연기에만 집중할 것임을 밝혔다.

"누구나, 어떤 모습이든 관계를 맺으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힌 조은지 감독.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과 그를 중심으로 꼬이고 얽힌 다양한 인물들의 매력 넘치는 케미스트리를 담은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현재 극장에서 상영중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NEW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