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한소희, '마이네임' 안보현과 사전협의無 베드신 해명 [전문]

웹드라마홈페이지 2021-11-02 11:49
한소희, '마이네임' 안보현과 사전협의無 베드신 해명 [전문]
배우 한소희가 '마이네임' 속 베드신이 사전 협의 없이 진행됐다는 오해에 입을 열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일 한소희의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이네임' 중 상대 배우 안보현과의 베드신이 사전 협의 하에 진행됐다는 설명을 전했다. 앞서 그가 진행한 인터뷰에서 전한 말이 다르게 받아들여져 오해를 빚었다는 것.

이날 소속사는 "작품 관련 매체 인터뷰에서 있었던 배우 한소희의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이 듣는 입장에 따라 다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바로 잡고자 해당 장면의 결정 과정을 알린다.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되었으며,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하여 베드신을 촬영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대본이 완성된 상황이 아니었기에 촬영을 하며 캐릭터의 감정선에 따라 촬영 진행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야기됐고, 추후 해당 장면이 지우(한소희)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그 이후 벌어지는 사건으로 인한 지우의 감정의 진폭 또한 설명할 수 있는 장면'이라는 것에 대하여 논의했다"며 "최종적으로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하게 됐다"고 바로 잡았다.


한소희 측은 "감독 및 작가 또한 장면을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 많은 논의와 고민했다"며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은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었다는 뜻으로, 뒤이어 한소희 씨는 감독 및 작가의 고민과 의도, 동의한 내용에 대하여서도 설명했다.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여인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하 한소희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9아토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특정 장면을 두고 "사전 동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 됐다"는 의혹과 관련하여 이를 바로 잡고자 합니다.

지난 20일 작품 관련 매체 인터뷰에서 있었던 배우 한소희 씨의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이 듣는 입장에 따라 다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합니다.

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바로 잡고자 해당 장면의 결정 과정을 알려드립니다.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되었으며,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하여 베드신을 촬영 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습니다.

이에, 당시 대본이 완성된 상황이 아니었기에 촬영을 하며 캐릭터의 감정선에 따라 촬영 진행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야기되었고,

추후 해당 장면이 ''지우'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그 이후 벌어지는 사건으로 인한 '지우'의 감정의 진폭 또한 설명할 수 있는 장면'이라는 것에 대하여 논의 후,

최종적으로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감독 및 작가 또한 장면을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 많은 논의와 고민을 하였습니다.

이처럼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은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었다는 뜻으로,

뒤이어 한소희 씨는 감독 및 작가의 고민과 의도, 동의한 내용에 대하여서도 설명하였습니다.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 임을 알려드립니다.

작품을 위한 제작진 및 동료 배우 분들의 많은 고민과 고생을 알기에, 의혹에 대하여 직접 설명 드립니다.

앞으로, 이에 관련된 잘못된 추측과 오해는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iMBC 이호영 | 사진 넷플릭스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