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아누팜, 절친 박주현·김평조와 홈파티

나 혼자 산다홈페이지 2021-10-22 09:12
'나 혼자 산다' 아누팜, 절친 박주현·김평조와 홈파티
'나 혼자 산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절친 배우 박주현, 김평조와 홈파티를 연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김지우)에서는 한국 생활 11년 차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의 자취방 홈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대학 시절부터 '깐부'였다는 세 사람은 웃음이 끊이질 않는 찐친 케미를 뽐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자취방에 손님을 초대한 아누팜 트리파티는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의 라이징 스타 박주현과 영화 '반도' 등에서 감초 역할로 활약한 배우 김평조와 홈파티를 연다.

이들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함께 연기 공부를 한 대학 동문이자 절친이라고. 이들은 만나자마자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헤어질 때까지 하이텐션의 끝판왕을 보여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박주현과 김평조에게 선뜻 닭다리를 양보하는 K-우정을 뽐낸다. 세 사람은 아누팜 트리파티가 손수 만든 음식과 함께 홈파티를 즐기는가 하면, '오징어 게임'의 대박을 마치 자신의 일처럼 기뻐하며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연기라는 꿈 하나로 유학길에 오른 지 11년, "동기들이 없었다면 버티지 못했을 것 같다"며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박주현과 김평조는 '오징어 게임'의 대박을 기념해 친구 '누팜이'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기도. 특히 한글로 '아누팜'이 새겨진 도장을 깜짝 선물, "앞으로 계약은 이걸로 찍어!"라며 '깐부' 다운 센스를 뽐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해가 지고 어둑해 지자 아누팜 트리바티는 누구도 상상 못 한 의외의 장소로 향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찾은 곳은 다름아닌 모교 한국예술종합학교였다. '오징어 게임' 이후 SNS 팔로워만 380만 명, 전 세계적인 인지도로 '월클' 배우가 된 그가 한밤중에 모교의 야외무대에서 홀로 서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