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디즈니 플러스 측 "계정당 4개 기기 동시 접속…월9900원"

웹드라마홈페이지 2021-10-14 14:00
디즈니 플러스 측 "계정당 4개 기기 동시 접속…월9900원"
월트디즈니 컴퍼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Disney+)가 국내 론칭을 앞두고 타 플랫폼과의 차별점을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4일 디즈니플러스의 코리아 미디어 데이 & APAC 콘텐츠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오상호 대표, 제이 트리니다드 총괄, 김소연 상무 등이 참석했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들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오랜 기간 사랑받은 디즈니의 영화, TV 프로그램부터 월트디즈니 스튜디오의 최신작, 스타 브랜드를 통해 제공되는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가 제작한 작품들까지 폭넓은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보유하고 있다. 오는 11월 12일 국내 출범한다.

이날 제이 트리니다드 총괄은 "월트 디즈니 컴퍼니가 처음 디즈니 플러스를 출시한 것은 2019년 11월 12일이다. 20개 언어로 8개국까지 영역을 넓혔다. 각국 소비자들께서는 우리의 서비스에 기대 이상의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며 "다수의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디즈니플러스는 선두적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급격한 변화와 변혁을 겪는 중이다. 지역 내에서 만든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의 광범위한 확장을 이뤄내고 있는 셈"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국내 시장 출범 목표에 대해 "한국은 여전히 트렌드세터로 최고의 독창적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는 국가다. 전 세계 시청자의 상상력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우리와의 협업을 통해 이를 더 성장시킬 예정"이라며 "파트너십, 로컬 콘텐츠, 창의성을 위한 목표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로컬 콘텐츠가 최근 엄청난 발전을 일궜다. 점점 더 소비자들은 현지의 콘텐츠를 바라고 있는 모양새다. 우리는 가장 글로벌한 로컬 언어 콘텐츠로 전 세계에 감동을 주기 위해 노력 중이다. 한국의 크리에이티브 콘텐츠와 융합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디즈니 플러스는 방대한 콘텐츠를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을 기반으로 제공하고 있다. 디즈니 클래식부터 최신 블록버스터까지 모두 한 곳에서 즐길 수 있게될 것이다. 계속해서 이를 확장해 나아가면서 일반 엔터테인먼트 시리즈를 추가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 제작자들과 협력한 콘텐츠들 역시 무궁무진하게 추가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디즈니플러스의 특장점을 묻는 질문에 제이 트리니다드 총괄은 "고품질 콘텐츠를 광고 없이 시청 가능하다. 계정 하나당 4개의 기기에서 동시 접속 가능하다. 최대 10개 모바일 기기에서 다운로드하고, 자녀 보호 설정 및 키즈 전용 프로필 설정이 가능하다. 그룹 와치 기능도 있다. 놀라운 기능과 방대한 콘텐츠를 월 9900원, 연 99000원에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iMBC 이호영 |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