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고현정, 신현빈→최원영? "같이 살고파"(너를 닮은 사람)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1-10-13 13:51
고현정, 신현빈→최원영? "같이 살고파"(너를 닮은 사람)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이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자랑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3일 오후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임현욱 감독, 고현정, 신현빈이 참석했다.

고현정은 2년 만의 안방 복귀로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극중 고현정은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주인공 '정희주'로 분한다. 간호조무사로 일하던 태림병원에서 현성을 만나 결혼한 후 행복하고 여유 있는 삶이 시작됐지만, 한 여자를 만나며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게 된다.

이날 고현정은 "너무 행복하다"며 "진부한 표현이긴 한데 '너를 닮은 사람'을 선택한 건 운명적이었던 것 같다. 시놉시스가 몇 개 있었는데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라 '나중에 봐야지' 했는데 이상하게 이 작품은 눈에 들어와서 '한번 읽어볼까?' 했다. 그냥 하고 싶더라"고 답했다.


이어 "시청자 입장에서 도입부만 보셨을 때는 '뭐가 부족해서?'라고 생각하실 수 있다. 정희주라는 인물 자체가 '나는 뭐지? 외롭다?'는 식의 쓸데없는 그런 생각을 좀 하는 것 같았다. 이 인물을 표현할 때 어떻게 표현해야겠다는 전략이나 계획, 분석을 하기가 어려웠다. 그냥 받아들여야 될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고현정은 신현빈과의 호흡을 묻자 "같은 작품을 하게 될 줄 몰랐다. 신현빈이 가진 분위기가 좋다고 느꼈다. 이번 기회에 만난 것"이라며 "기본기가 아주 좋은 배우다. 어떤 상황, 어떤 대본도 단 한 줄도 틀리지 않고 완벽하게 해낸다. 현장에서 어떠한 상황도 긍정적으로 이해하고 넘어간다. 좋은 배우를 만난 느낌이다. 두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에 제격인 상대 배우다. 나이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보이지 않는 배려심도 있는 친구더라. 나를 많이 챙겨줬다. 감사하다. 일하기 전보다 팬심이 두터워진 느낌"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최원영이 남편 역할이다. 볼 때마다 나를 웃겨주더라. 진짜 함께 살고 싶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또 "김재영은 정말 까마득한 후배였다. 예의를 잘 지키더라. 고마웠다. 본인 특유의 유머 코드가 있다. 그 친구에게 집중하면 무슨 소리를 하는지 알겠는데, 그렇지 않으면 화가 난 사람 같기도 하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신현빈, 고현정을 비롯해 최원영 김보연 신동욱 김재영 장혜진 홍서준 김수안 등 다양한 배우들이 인물관계도를 형성할 예정이다. 13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iMBC 이호영 | 사진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