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극한데뷔 야생돌

'야생돌' 김종국 "차태현·유정, 아이돌 관찰자 역할 톡톡히"

극한데뷔 야생돌홈페이지 2021-09-17 11:30
'야생돌' 김종국 "차태현·유정, 아이돌 관찰자 역할 톡톡히"
'야생돌' 김종국이 프로그램의 관찰자 역할을 해낼 차태현과 유정을 극찬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7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극한데뷔 야생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상에는 MC를 맡은 가수 김종국과 여운혁 PD, 최민근 PD, 한영롱 PD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수지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다.

'야생돌'은 총 45명의 지원자들이 야생에서 체력과 실력, 숨겨진 가능성을 모두 평가받으며 벌이는 극한의 데뷔 전쟁이다. 스튜디오에서 벗어나 '리얼 야생'으로 향해 그간 오디션에서는 본 적 없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김종국, 차태현, 이선빈, 이현이, 김성규,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관찰자 임한다. 타이거 JK와 비지(Bizzy), 리아킴(Lia Kim), 넬(NELL) 김종완과 김성규가 각각 랩, 댄스, 보컬 트레이너로 나선다.

이날 김종국은 "나도 데뷔 당시 많이 고생을 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야생돌' 수준은 아니었다. 많은 분들이 호기심이 생기실 거다. 요즘 다양한 오디션들이 있었다. 명확한 색깔을 지닌 오디션 프로그램이 탄생한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프로그램 제목을 듣고 왜 나를 섭외했는지 단번에 알게됐다. 오디션 프로그램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기본적으로 식상하다는 느낌을 줄 수 있다. 하지만 긍정적으로 봐줘야 한다. 간절한 이들에게는 기회다. 절대 뒤로 미뤄서는 안 되는 중요한 부분"이라며 "많으면 많을수록 꿈을 이룰 기회가 생겨나는 것이다. 차별화는 제작진이 해결해야 한다. 그 차별점을 만든 프로그램이 '야생돌'이다.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하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출연을 결심했다.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역할을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종국은 선배로서 지원자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기존 아이돌 육성 시스템만 생각하다가, 이런 환경에 들어왔을 때 본인도 모르는 매력이 발현된다. 우리는 종이보다는 바닥을 제공한다. 새로운 색깔을 찾아낼 기회를 잡기 바란다. 가수를 뽑는 것이다. 가수의 기본적 기량을 갖추는 건 당연하다. 거기에 더해 다양한 매력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고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차태현, 유정 등 동료 관찰자들에 대한 평가도 놓치지 않았다. 김종국은 "차태현 관찰자는 연예계 활동을 정말 오래 했다. 엔터테이너다. 동시에 방송 시청하는 걸 정말 좋아한다. 내가 모르는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정말 많이 한다. 본인 '1박2일'을 하면서 나에게 '런닝맨' 모니터링 의견을 전했다. 시청자 모드로 대변을 잘해주고, 리액션도 정말 좋은 친구"라고 극찬했다.

이어 "유정은 현역 아이돌이다. 공감할 수 있는 부분, 차별화된 부분을 시청자에게 잘 전달해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모인 패널들이 대부분 리액션이 정말 좋고, 정도 많은 사람들이다. 시청자와 지원자의 연결고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45인 출연진들의 성장사를 지켜볼 수 있는 '야생돌'은 17일 오후 8시 10분 추석 전 특별 편성으로 첫 방송된다. 추석 연휴 다음날인 오는 23일부터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만나볼 수 있다.


iMBC 이호영 | 사진 MBC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