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한예리 "'미나리' 이후 '홈타운' 선택…부담 없었다"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1-09-15 15:33
한예리 "'미나리' 이후 '홈타운' 선택…부담 없었다"
한예리가 세계적 인기를 모은 '미나리'의 성공 이후 작품 선택에 별다른 부담을 느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홈타운'을 향한 확신을 드러낸 것.

iMBC 연예뉴스 사진

15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극본 주진·연출 박현석)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와 박현석 PD가 참석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이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방송인 박슬기는 한예리에게 "세계적인 인기를 모은 영화 '미나리' 이후 차기작으로 택한 '홈타운'이다. 글로벌 인기에 대한 부담은 없었나"라고 물었다. 이와 관련 한예리는 "'미나리' 한 작품만하고서 글로벌 인기라는 소리는 부담스럽다"고 겸손을 표했다.


이어 "'홈타운'은 시나리오에서 흡입력을 느끼고, 다음 내용이 궁금해졌다. 내가 재밌으면 다른 사람도 재밌는 작품"이라며 "쉽게 선택했던 것 같다. '미나리'를 통해 벌어진 일들은 꿈만 같아서 현실감이 오히려 떨어졌다. 차기작 선택에 큰 부담은 없었다"고 전했다.

한예리는 "'홈타운'은 캐릭터가 고수하는 매력보다는 장르와 전체에 어우러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분위기를 망치지 않고, 그 안에서 튀지 않아야 했다. 극 안에서 사실처럼 존재해야 한다고 여기며 연기했다"며 "살인자의 동생이다. 상처를 지녔지만, 상처가 많은 사람들과 계속 마주한다. 그런 상황에서 이 여자가 어떤 생각과 행동을 보여줄 것인지에 대해 가장 많이 고민했다"고 주안점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경험할 수 없는 감정들이었기에 시나리오 안에서 답을 찾으려 노력했다. 감독과의 소통도 중요했다. 내가 출연하지 않는 분량의 내용은 모르기에 간극을 줄이려면 소통은 필수였다. 감독에게 많이 의지했다"고 덧붙였다.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를 비롯해 수많은 배우들이 각자의 등장인물로 분해 흥미로운 인물관계도를 형성할 '홈타운'은 오는 22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iMBC 이호영 | 사진 tvN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