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사교양

'서민갑부' 요트 한 척으로 1년에 4억 벌어

시사교양홈페이지 2021-08-10 15:12
'서민갑부' 요트 한 척으로 1년에 4억 벌어
'서민갑부'가 요트 사업에 주목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0일 방송되는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요트 한 대로 사업을 일궈 연 매출 4억 원을 달성한 갑부 유창만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요트 투어’라는 말이 우리나라에서 생소하던 2013년, 창만 씨는 통영에서 요트와 레저 활동을 합한 퓨전 수상 레저를 시작했다. 스노클링, 에어 미끄럼틀 등 여러 가지의 레저 시설과 결합한 요트라면 아무리 요트 불모지 대한민국이라도 사람들의 이목을 끌 만하리라 여긴 것. 하지만 창만 씨의 기대와는 다르게 사람들의 발길을 모으기란 쉽지 않았는데, 그때 그가 떠올린 것은 바로 ‘일몰 투어’였다. 평소 노을이 지는 붉은 바다와 달빛이 비치는 밤바다에서 요트 타기를 즐겼던 그는 모든 배가 해가 지면 항구에 들어와야 했던 아쉬움을 아이디어로 착안한 것이다.

그렇게 시작한 창만 씨의 ‘일몰 투어’는 요트 투어의 필수 코스가 되었고, 창만 씨를 통영 요트의 첫 세대로 자리매김하게 해 주었다. 이후, 무엇이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일인지 끊임없이 고민하며 선상 낚시, 바비큐 파티, 프러포즈 이벤트 같은 프로그램을 개발해 연 매출 4억 원을 돌파하게 된 것이다.

요트로 사업을 시작하기까지 창만 씨에게는 남다른 사연이 있었는데. 부모님의 사업 실패로 하루아침에 거리에 나앉게 된 창만 씨 가족에게 남은 재산은 채무 관계에서 돈 대신 받은 중고 요트 한 척이 전부였다. 이에 우여곡절 끝에 창만 씨는 요트가 있는 통영으로 몸을 옮겼고, 요트를 집 삼아 1년 정도 생활을 이어갔다고. 그러던 중 창만 씨는 자신이 가진 요트로 수입을 낼 방법을 고민하다가 ‘요트 투어’라는 아이디어를 낸 것이다. 그것은 한적했던 통영의 어촌 마을을 관광지로 만들어 주며 그저 외부인이었던 창만 씨를 마을 주민으로 불리게 해 준 결정적 계기가 되었다는데.

요트 한 척으로 재기에 성공함은 물론, 마을 전체를 관광 명소로 바꿔 놓으며 엄청난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킨 창만 씨의 선상 라이프는 8월 10일 화요일 밤 8시 1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이호영 | 사진 채널A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