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 박호진 감독 "김새론, 긴 머리 싹뚝...가두심 그 자체"

웹드라마홈페이지 2021-07-28 10:01
'우수무당 가두심' 박호진 감독 "김새론, 긴 머리 싹뚝...가두심 그 자체"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이 첫 공개를 이틀 앞두고 연출을 맡은 박호진 감독의 사전 인터뷰를 공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30일(금) 오후 8시 1-2화를 동시 공개하는 '우수무당 가두심'(연출 박호진, 송제영 / 극본 주 브라더스 / 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 제작 메이스 엔터테인먼트)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 분)과 원치 않게 귀신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남다름 분)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 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TV 오리지널로는 처음 선보이는 판타지 미스터리 작품으로, 탄탄한 스토리,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를 완성한 베테랑 제작진, 김새론-남다름-문성근-유선호-배해선-윤석화 등으로 이어지는 화려한 ‘신구 조화’의 배우 라인업에 시원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퇴마 소재까지 더해져 올여름 무더위를 날려버릴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첫 방송을 앞두고 연출을 맡은 박호진 감독은 작품을 관통하는 현실 공감 메시지, 배우들의 연기 그리고 판타지부터 청춘물까지 넘나들며 여러 장르를 한 작품에서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우수무당 가두심'의 매력 포인트라고 전했다.

#남녀노소 몰입 가능한 현실 공감 메시지

먼저 박호진 감독은 첫 번째 관전 포인트로 현실을 관통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야기를 꼽으며, “'우수무당 가두심'은 외피는 판타지 학원 퇴마활극이지만, 그 안은 아이들의 성장 이야기가 중심이다. 고민이 많은 요즘 아이들에게 자신들만의 세상을 찾아가는 두심과 우수, 그리고 친구들의 이야기를 통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해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호진 감독은 “아이들이 힘을 합쳐 악령은 물론, 경쟁을 부추기는 어른과 맞서 싸우는 방식이 특히 좋았다. 아이들을 통해 ‘함께’ ‘같이’ 살아가는 법을 보여주는 좋은 이야기라 끌리지 않을 수가 없었다”면서 “많은 시청자들이 '우수무당 가두심'을 통해 세대 간 대화의 시간을 가지게 되길 기대하고 있다”며 1020세대부터 과거 학생 시절을 경험했거나 자녀가 있는 기성세대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드라마라는 점을 어필했다.


#김새론, 남다름 → 문성근, 윤석화, 배해선까지.. 명품 배우진의 특급 열연
박호진 감독이 꼽은 '우수무당 가두심'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배우들의 열연이다. 박호진 감독은 김새론, 남다름, 유선호 등 젊은 배우들부터 문성근, 윤석화, 배해선까지 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베테랑의 조화를 두고 “작품이 꽉 채워진 느낌”이라고 흐뭇해했다. 먼저 소녀 무당 두심을 연기하는 김새론을 두고서는 “영화 ‘아저씨’ 이후 다시 만났는데 어엿한 어른이 되어 있었다. 고교생 역할을 맡아 걱정하기도 했지만 작은 디렉션 하나에도 곧바로 변화하는 모습을 보고 수없이 감탄했다”며 고마워했다.

특히 김새론이 두심을 연기하기 위해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나타나 인상적이었다고. 박호진 감독은 “보통 여주인공에게 긴 머리를 자르라고 요청하기 쉽지 않다. 단발로 잘라야 한다고 이야기했는데, ‘감독님이 그렇게 생각하시면 자를게요’라고 명쾌하게 답을 해 반할 수밖에 없었다. 며칠 뒤 단발로 자른 모습은 그야말로 두심 그 자체였다”며 김새론의 열정에 감탄한 비화를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인물, 집안, 성적까지 모든 것이 완벽한 엄친아 모범생 우수 역의 남다름에 대해서는 “딱 우수였다. 매력적인 캐릭터로 두심과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보여줬고, 현장에서 모든 이에게 사랑을 받았다”라며 김새론과 남다름이 보여주는 완벽 싱크로율과 찰떡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두심 곁을 맴도는 고등학생 영혼 현수 역의 유선호에 대해서는 첫 씬부터 죽음에 이르는 강렬한 연기를 펼쳐야 했던 점을 언급하며, “첫 씬을 준비하며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눴는데, 촬영 당일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될 만큼 준비된 모습이 너무나 좋았다”고 회상해 1회에서 공개될 그의 인상 깊은 연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박호진 감독은 문성근, 윤석화, 배해선 등 대배우들이 펼칠 연기의 향연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대한민국 최고 명문 송영고등학교 교장 경필 역의 문성근, 두심의 할머니이자 정의로운 무당인 묘심 역의 윤석화에 대해 “경필과 묘심은 되도록 무게감을 잡아줄 수 있는 분들로 찾고 싶었는데, 베테랑 배우분들이 합류하면서 자연스레 이야기의 깊이와 무게가 한층 더해졌다”고 말했다. 또한 두심의 어머니인 효심 역 배해선에 대해서도 “친구 같은 어머니인 효심 역할은 대본을 봤을 때부터 유쾌함과 귀여움을 갖춘 배해선 선배님을 생각했다”고 밝혀 캐릭터에 빙의한 듯 자연스레 녹아들 배해선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예고했다.

박호진 감독이 배우들의 활약을 기대하는 이유는 외형적인 변신과 탄탄한 연기력 외에도 극 중 오싹함을 안길 악령의 존재를 연기할 때 드러날, 배우들 개개인의 매력 때문이다. 박호진 감독은 “각기 다른 배우들이 한 악령을 연기했기 때문에 비슷한 성격을 표현해야 했는데, 각자 받아들이고 표현하는 방법이 천차만별이었다. 각 배우들이 악령에 빙의한 순간의 연기를 찾아서 비교해 보는 것도 재밌을 것”이라고 전해 다양한 배우들의 악령 연기를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판타지 미스터리→ 청춘 로맨스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재미 선사
이어 박호진 감독은 '우수무당 가두심'의 마지막 매력 포인트로 판타지 미스터리부터 청춘 로맨스까지 아우르는 다채로운 장르의 맛을 꼽았다. 무당과 악령의 맞대결 외에도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하는 두심과 우수의 성장과 설렘까지 알차게 담았다고 전한 것. 박호진 감독은 “요즘 시청자들은 여러 장르를 넘나드는 것에 거부감이 없다. 재미만 있다면 순간순간 바뀌는 맛에 언제든 따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수무당 가두심'의 묘한 마력이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호진 감독은 다채로운 장르를 현실감 있고 밀도 있게 아우르기 위해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특히 “'우수무당 가두심'에 참여한 스태프는 어디에도 빠지지 않는 능력자들이다. 편집과 CG, 음악과 사운드 믹싱까지 얼추 마무리된 에피소드들을 보고 있자면, 그분들이 함께 노력해 주신 것들이 어느 곳 하나 빠지지 않고 느껴진다”며 웰메이드 작품 탄생을 위해 함께 노력해 온 제작진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박호진 감독은 “30일(금) 오후 8시 공개될 1화에서는 두심의 옛이야기를 그리고, 2화부터는 두심과 우수를 둘러싼 위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이라며 초반부터 긴장감을 놓치지 않을 '우수무당 가두심'의 1, 2화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더불어 "두심과 우수가 어떻게 원 팀이 되고 악령에 맞서 나아가는지 지켜봐 달라”며 시청을 당부했다.

한편,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되며, 30일(금) 오후 8시 첫 선을 보일 계획이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카카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