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이가령-전수경, 박주미 이혼 선언에 충격 (결사곡2)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21-07-24 16:22
이가령-전수경, 박주미 이혼 선언에 충격 (결사곡2)
“현모양처 폐업했어. 사표”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 박주미, 이가령, 전수경이 ‘이혼 커밍아웃’ 현장으로 의미심장한 공감대를 드리운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제작 하이그라운드, ㈜지담 미디어, 초록뱀 미디어/이하 ‘결사곡2’)는 행복한 줄 알았던 30대, 40대, 50대 부부의 파란을 심도 있게 다루며 높은 몰입감을 선사, TV CHOSUN 드라마 최초 시청률 13% 돌파를 이뤄낸 화제의 드라마로 승승장구 행보를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사피영(박주미)은 신유신(이태곤)과 끝장 대립 끝에 이혼을 선택했고, 이시은(전수경)은 전남편 박해륜(전노민)에게 또다시 들은 신유신 불륜녀 아미(송지인)의 이야기를 전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다. 반면 부혜령(이가령)은 부부동반 모임 후 술에 취해 판사현(성훈)에게 다시 잘해보고 싶다는 뜻을 밝혀 반전이 일어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됐다.

이와 관련 박주미-이가령-전수경의 ‘현모양처 폐업 선언’ 쓰리샷이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사피영이 부혜령과 이시은을 술자리에 부른 상황. 이미 적당히 취기가 오른 사피영은 설핏 미소로 이혼했음을 공표하고, 부혜령과 이시은은 충격에 빠진다. 이어 남편의 바람이 교집합인 3인방은 허심탄회한 대화 속에서 처연하고, 분노하고, 속상한 3인 3색 표정을 드러낸다. 과연 놀람의 연속이었던 술자리에서의 대화는 어떤 내용이었을지, 세 사람이 이를 계기로 더욱 끈끈해질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그런가 하면 박주미-이가령-전수경의 ‘동병상련 세 여자의 술자리’는 지난 6월 중순에 촬영됐다. 시즌1부터 오랜 시간 촬영을 같이해온 덕분에 동료애가 두터워진 박주미, 이가령, 전수경은 각자 맡은 아내들의 슬픔과 괴로움, 분노에 공감했던 상태. 카메라 앞에서 항상 캐릭터에 과몰입해 열연을 보여주는 세 사람은 촬영장에 등장하자마자 홀로서기를 시작한 사피영에게 박수를 보내며 축하했고, 세 아내 모두 꽃길만 걸었으면 좋겠다며 서로에게 응원을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은 이혼과 불륜에 대한 다양한 시각이 드러나는 장면”이라며 “많은 아내와 여성분들이 보면서 공감할 만한 내용이 담긴다. 24일(오늘) 방송될 13회 방송을 통해 세 아내와 같이 공분하고, 눈물짓고, 아파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 13회는 7월 24일(오늘) 밤 9시에 방송된다. 14회 방영 예정일이었던 7월 25일(일)은 올림픽 중계 관심 고취 및 드라마 완성도 제고를 위해 결방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제공 = ㈜지담 미디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