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싱크홀' 이광수 "소재가 너무 신선, 제가 먼저 하고 싶다고 했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21-07-05 11:29
'싱크홀' 이광수 "소재가 너무 신선, 제가 먼저 하고 싶다고 했다"
5일 오전 영화 '싱크홀'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김지훈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광수는 "시나리오를 읽고 먼저 감독님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소재가 너무 신선했다. 싱크홀 안에서 재난에 대처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재미있었다. 훌륭한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하고 싶어서 참여했다."라며 영화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김지훈 감독은 "재난 영화를 많이 찍어봤는데 현장이 너무 분위기가 무거우니까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를 위해 이광수를 캐스팅했는데, 연기하는 걸 보고 후회했다. 너무 진지하고 매사에 심각하더라"라며 이광수의 진지한 면모를 이야기했다.

차승원도 "이광수의 학구적인 모습에 현장에서 정말 모든 스태프와 감독님이 이광수 칭찬이 그치질 않았다. 저희가 너무 질투가 날 정도였다"라며 말을 거들었다. 또한 "감독님이 매번 이광수가 대본 들여다 보는 사진을 보내주며 '이광수 좀 봐라'고 하셔서 저희도 이를 악물고 이광수 처럼 해보려 했다"라고 덧붙이며 현장 분위기를 띄웠다.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싱크홀'은 8월 11일 개봉예정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쇼박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