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제8일의 밤' 김유정 "만나기 어려운 느낌의 소재, 궁금해서 끌렸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21-06-28 11:44
'제8일의 밤' 김유정 "만나기 어려운 느낌의 소재, 궁금해서 끌렸다"
28일 오전 넷플릭스의 영화 '제8일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형 감독과 배우 이성민, 박해준, 김유정, 남다름, 김동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김유정은 "만나기 어려운 느낌의 소재인 영화여서 궁금했다. 무엇보다 감독님을 처음 만났을때 작품에 대해 자세히 설명을 해주셔서 그걸 들으면서 영화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라며 독특한 소재의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유정은 "현장이 아주 자연친화적이고 좋았다"라며 재치있게 이야기하며 "이성민 선배님이 현장에서 맛있는 것도 사주시고 분위기를 친하게 이끌어주셨다"라며 이성민의 리더십으로 현장을 이끌어갔다고 이야기했다.

김태형 감독은 김유정에 대해 "작품을 해석해온 게 환벽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영화가 김유정에게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김유정은 "마음 속의 잔혹 동화"라고 표현해 감독의 만족스러운 미소를 이끌어 냈다.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 영화로 7월 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넷플릭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