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서와 한국은' 셰프 조셉X다니엘, 부산서 맛본 성게 극찬 "한국의 캐비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홈페이지 2021-06-03 12:59
'어서와 한국은' 셰프 조셉X다니엘, 부산서 맛본 성게 극찬 "한국의 캐비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셰프 조셉과 다니엘이 신메뉴 개발을 위해 부산으로 향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외국인 이웃들의 각양각색 한국 적응기를 보여 주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3일 방송에서는 한국살이 3년 차 호주 출신 조셉, 한국살이 2년 차 미국 출신 데이비드, 한국살이 11년 차 미국 출신 크리스 존슨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봄맞이 신메뉴 개발차 부산으로 떠난 미쉐린 셰프 조셉과 동료 다니엘의 여행기가 공개된다. 이른 아침 항구에서 만난 해녀와 해산물 채취를 마친 두 사람이 특별한 장소를 방문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이 식사를 위해 방문한 장소는 해녀들이 갓 채취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해녀 식당. 바다를 한눈에 감을 수 있는 그림 같은 경치에 MC들은 “낭만적이다”, “내 버킷리스트다”며 연신 감탄했다고.

두 셰프의 열정 넘치는 부산 해산물 먹방 또한 눈길을 끈다. 해녀 식당의 별미인 성게김밥과 문어숙회를 맛본 두 사람은 “한국의 캐비어다”, “신메뉴로 만들어도 되겠다”고 극찬하며 아이디어를 쏟아 낸 것. 특히 해삼, 성게 등 각종 해산물을 넣어 DIY 라면을 만드는 두 셰프의 솜씨에 모두가 “당장 먹고 싶다”며 입맛을 다셨다는 후문이다.

한편 해녀 식당에 푹 빠진 조셉과 다니엘의 모습은 3일(목)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