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장기용→이혜리, '간 떨어지는 동거' 캐스팅된 이유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1-05-26 11:19
장기용→이혜리, '간 떨어지는 동거' 캐스팅된 이유
'간 떨어지는 동거' 주연 배우들이 완벽한 싱크로율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6일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연출 남성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배우 장기용, 이혜리,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과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남 감독은 "원작 웹툰이 워낙 인기가 많은 작품이다. 구미호와 인간이 얼떨결에 동거를 하게 되는 스토리를 재밌고 밝게 다룰 예정"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배우 섭외 기준에 대해 "캐스팅은 외형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원작의 그림체와 배우의 풍기는 이미지를 고려했다. 연기자들의 성격이 비슷한 부분이 있는가에 대한 고민이 조금 있었다"며 "장기용은 극중 캐릭터가 999세 나이다 보니, 중후하고 아름다운 외모가 필요했다. 아날로그의 이미지가 묻어나는 배우라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혜리는 원작 웹툰 작가가 실제로 그림 작업을 하면서 떠올린 배우라고 하더라"고 표현했고, "강한나는 극중 화려하고 도도하지만 허당기 있는 반전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실제로도 그렇다. 은근히 4차원의 모습이 많은 배우"라고 전했다.

남 감독은 "김도완은 극중 여자들에게 자주 차이고 순수하고 순진한 인물이다. 상남자의 면모를 과시할 때도 있다. 실제 배우의 모습과도 닮아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인혁은 초반에 조금 싱크로율이 맞지 않는다. 너무 착하다. 극중 인물은 굉장히 나쁜 남자다. 하지만 역할이 개과천선하는 과정이 그려지기에 후반부로 갈수록 아주 잘 맞아떨어진다"고 답했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나이 999세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다. 평점 9.97점의 네이버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 역할의 장기용. 이혜리는 요즘 인간 '이담' 역을 맡았다. 이밖에도 강한나는 화려한 비주얼에 반전 매력을 겸비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 역, 김도완은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 역, 배인혁은 이담의 철벽 매력에 빠지는 범띠 선배 '계선우' 역을 연기해 인물관계도를 그린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26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iMBC 이호영 | 사진 tvN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