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멸망' 전 세계 150여 개국 선판매 '도깨비' 열풍 잇나?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21-05-26 10:35
'멸망' 전 세계 150여 개국 선판매 '도깨비' 열풍 잇나?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tvN 드라마들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가 150여 개국에 해외 선판매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사로잡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 5월 10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는 박보영과 서인국의 호연, 권영일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 그리고 참신한 소재가 합쳐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멸망' 6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최고 4.8%를 기록했으며, 타깃 시청률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

'멸망'이 국내에서 열기를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도 그 인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멸망'(영문 타이틀 Doom at Your Service)이 전 세계 150여 개국에 선판매된 것. 미주 및 유럽을 커버하는 OTT인 Viki(미국, 캐나다, 브라질, 칠레, 멕시코,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스페인 등)를 비롯해 PCCW가 운영하는 동남아 최대의 OTT인 Viu(싱가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미얀마 등), U-NEXT(일본), iQIYI(대만), 그리고 홍콩 지상파 채널 NOW TV에 방영권이 팔렸다.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는 한류전문채널 Mnet Japan을 통해서도 하반기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Viki 관계자는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Viki의 글로벌 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글로벌 팬들은 특히 서인국 배우가 연기하는 다른 차원의 존재인 '멸망' 캐릭터와 박보영 배우가 맡은 '동경' 캐릭터 사이의 로맨틱한 텐션을 무척 흥미진진하게 보고 있다. '도깨비', '호텔 델루나'와 같은 기존 tvN 판타지 로맨스 장르물처럼 커다란 팬덤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라며 현지의 반응을 전했다.

김도현 CJ ENM 해외콘텐츠 사업국장은 "'멸망'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은 박보영, 서인국 주연의 판타지 로맨스 장르 드라마로 첫 방송 전부터 해외 수많은 파트너사들의 러브콜을 받는 등 방송 전부터 유의미한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 tvN 드라마들이 해를 거듭할수록 해외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전했다. 이어 "tvN 드라마는 한국적인 특별한 소재,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스토리로 해외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