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마우스’ 이승기, 최종회 앞둔 소감 “첫 악역이었는데 사랑해주셔서 다행”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1-05-19 14:04
‘마우스’ 이승기, 최종회 앞둔 소감 “첫 악역이었는데 사랑해주셔서 다행”
‘마우스’ 4인의 주역이 19일(오늘)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소름 돋는 명장면과 가슴 뭉클 종영 소감을 직접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는 스릴러 장르에 걸맞게 매회 수많은 사건들 속 단서를 던지고 떡밥을 회수해 가는 쫄깃한 전개를 펼치며 ‘웰메이드 스릴러’라는 뜨거운 찬사를 얻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프레데터 정바름(이승기 분)과 이를 조종해온 최상위 프레데터 최영신(정애리 분)의 일촉즉발 맞대면이 펼쳐지면서, 단 한 회 남은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최절정으로 끌어올렸다.

이와 관련 이승기-이희준-박주현-경수진 등 ‘마우스’ 주연 배우들이 최종회를 앞두고 작품을 떠나보내는 각자의 소회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먼저 타의 모범이 되는 청년 순경과 사악한 프레데터라는, 극과 극 캐릭터를 오가는 정바름 역을 통해 역대급 인생 연기를 펼친 이승기는 “정바름이 연기 인생 첫 악역이었는데, 이질감을 많이 안 느끼고 사랑해주셔서 참 다행이다. 많은 분들이 ‘마우스’를 즐겁게 봐주시는 것을 원동력으로 삼아 열심히 촬영했다”고 운을 떼며 “‘마우스’는 끝이 나지만, 아주 특별한 작품으로 자리할 것 같다. 정말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큰 복이라고 생각한다. 시청자 여러분 역시 힘든 시기 조금만 더 인내해서 함께 좋은날을 맞이했으면 좋겠다”는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프레데터 정바름이 고무원 신부를 죽이고 피투성이가 된 채 신 앞에서 기도를 올리던 씬을 명장면으로 꼽으며, “‘괴물이 되지 않게 해달라고 빌었잖아’라는 대사가, 프레데터 정바름의 내면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 같아 많은 공감이 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무법 형사 고무치 역을 맡아 믿고 보는 명품 배우의 명성을 재확인시킨 이희준은 “내가 맡은 역할 중 이렇게 아프고 힘든 캐릭터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 고무치에 대해 많은 애정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고 말하며 “액션도 많고, 우는 장면도 많고, 체력과 감정적으로 어려운 장면이 많았는데 스태프, 배우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애써주신 덕에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깊은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최홍주(경수진 분)를 정말 좋아하고 아끼는데, 마음과는 다른 말들을 내뱉던 장면들이 떠오른다”고 고무치만의 명장면을 전하며 “마음이 시키는 그대로를 차마 표현할 수 없는, 고무치가 처한 상황이 짠하기도 하고, 또 사랑하는 이들을 제 방식대로 지켜가는 모습이 멋지기도 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어린 시절 얻은 트라우마를 딛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오봉이 역으로 또 한 번의 인상적인 열연을 펼친 박주현은 “’마우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했고,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문을 연 후 “한 장면 한 장면 정성들여 연기했을 만큼 너무 즐거웠다. 긴 시간 촬영한 만큼 그리움이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리고 기억에 남는 씬으로 ’바름이의 손목을 보고 의심을 하게 된 장면’을 택했던 박주현은 “서로 다른 생각을 하며 포옹하는 긴장감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봉이가 믿었던 바름이를 의심하고 그로 인해 불행이 시작되는 장면이었지만, 촬영장의 분위기는 너무 화기애애하고 재밌었다”고 미소를 지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프레데터와 관련한 진실을 좇는 열혈PD 최홍주 역으로 분해 작품의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킨 경수진은 “좋은 분들과 만나 의기투합하고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 이렇게 좋은 드라마에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뜨거운 반응과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19회에서 홍주가 엄마의 손을 잡고 우는 장면이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다. 홍주가 성인이 돼 처음으로 엄마를 부르고, 손을 잡는 상황인 만큼 스스로도 홍주의 감정들을 더 풍성하게 표현하려고 많이 고민했다”고 명장면을 밝혀 공감을 자아냈다.

제작진 측은 “모든 배우들이 몸을 사리지 않고 혼신을 쏟아 열연해주었기에 완성도 높은 작품이 나올 수 있었다.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분들에게 웰메이드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 마음 깊숙한 곳 뜨거운 여운을 남길 ‘마우스’를 끝까지 즐겨주시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최종회는 19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어 오는 20일(목) 밤 10시 30분에는 배우들의 비하인드 토크와 미공개 영상을 담은 ‘마우스: 더 라스트’가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제공 :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