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철파엠' 이다지 "타지마할 건축에 참여한 사람들의 눈을 뽑거나 손을 잘랐다"

이슈홈페이지 2021-04-08 08:16
'철파엠' 이다지 "타지마할 건축에 참여한 사람들의 눈을 뽑거나 손을 잘랐다"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스타 역사강사 이다지가 인도의 대표 건축물을 소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8일(목)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스타 역사강사 이다지가 목요일 코너 '무식탈출-역사'에서 인도의 대표 건축물 타지마할과 암리차르 황금사원에 대해 소개했다.


코너 시작 전 "이다지 쌤이 DJ를 한다면 몇 시 무슨 프로그램 하고 싶냐?"는 한 청취자의 질문에 이다지는 "생각해 놓은 게 있다. 바로 요 시간에 '이다지의 파워FM'을 하고 싶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다지는 인도의 대표적인 건축물 타지마할을 소개하며 "타지마할은 무굴제국의 황제 샤 자한이 지었다. 샤 자한은 자신의 아내 뭄타즈 마할을 너무 사랑해 떨어지기 싫어 전쟁에도 동반했을 정도였다. 그러나 그녀가 열네 번째 아이를 낳다가 사망하자 아내를 추모하기 위해 이 건축물을 만들었는데 들어간 돈이 9천800억원, 기능공 2만 여명이 동원되었고, 22년간 대공사를 했다. 샤 자한은 이 건축에 참여한 사람들이 또 다른 곳에 이런 건축물을 만드는 게 싫어 참여한 사람들의 눈을 뽑거나 손을 잘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다지는 두 번째 건축물로 암리차르에 있는 황금사원을 소개하며 "400kg에 달하는 순금으로 덮힌 시크교 최대 성지다. 모든 방문객에게 무료로 식사와 잠자리를 제공한다. 하루 3끼를 성별, 종교, 국적에 관계없이 제공한다. 굉장한 맛집은 아니지만 외부에서 돈 내고 먹는 음식과 비교해 떨어지지 않는 수준이라고 한다"고 설명했고 "시크교 창시자가 평생 자신이 소유한 것을 줄이면서 걸식을 하며 살았기 때문에 그 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철의 파워FM'은 매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SBS 파워FM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SBS 고릴라'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iMBC 이연실 | 화면캡쳐 보이는라디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