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박수홍, 친형 횡령 인정→쏟아지는 미담·응원 물결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1-03-30 08:12
박수홍, 친형 횡령 인정→쏟아지는 미담·응원 물결 [종합]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에게 횡령을 당했다는 의혹을 인정한 가운데, 그를 향한 누리꾼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의 영상 댓글을 통해 박수홍의 형이 수십 년 동안 100억 원이 넘는 출연료와 계약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한 작성자가 박수홍의 형이 박수홍의 매니저 일을 하면서 출연료를 비롯한 돈 관리를 도맡아 했었고, 박수홍이 뒤늦게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는 모든 것이 형, 형수와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되어 있었다고 주장한 것.

여기에 해당 작성자는 박수홍의 형이 '돈줄'이 끊길까 봐 박수홍의 결혼을 반대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온라인을 통해 관련 내용이 빠르게 확산됐고, 결국 박수홍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지난 2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온 것 또한 사실이다.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의혹을 인정했다.

박수홍은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저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 제가 가장 괴로운 부분은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다.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 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에는 응원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박수홍이 최근 유튜브 댓글과 방송을 통해 힘든 심경을 털어놓은 것에 대해 크게 공감하며 위로의 댓글을 남겼다.

더불어 과거 박수홍과 방송국에서 만났던 일화, 같은 아파트에 살며 따뜻하게 인사를 나눴던 에피소드, 우연히 마주쳐 인사를 하자 따뜻하게 받아줬다는 내용 등 박수홍과 관련된 따뜻한 미담들까지 줄줄이 언급되는 등 박수홍을 향한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박수홍이 "저와 함께 방송하는 모든 제작진과 출연자들에게 피해 가는 일이 없도록 저의 본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만큼, 박수홍이 앞으로 이어갈 활동에도 누리꾼들의 따뜻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iMBC 장수정 | 사진 iMBC DB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