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에이프릴 前멤버 이현주, 탈퇴 이유는 왕따" 주장… 소속사 "확인 중"

이슈홈페이지 2021-02-28 18:25
"에이프릴 前멤버 이현주, 탈퇴 이유는 왕따" 주장… 소속사 "확인 중"
걸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그룹 내 왕따로 인해 팀을 탈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前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이 에이프릴 멤버였던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히며, "누나가 연기를 하고 싶어서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 했다.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회사는 누나에게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다"며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하고 나간 사람이 돼 듣기 힘든 악플들을 받았다.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다.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싶지 않다.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 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사실 관계를 확인해 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그룹 에이프릴은 지난 2015년 미니 1집 'Dreaming'으로 데뷔했다. 당시 데뷔 멤버는 진솔, 나은, 채원, 예나, 현주와 현재 혼성 그룹 카드 멤버인 소민 6인조였다. 리더였던 소민이 진로 문제로 탈퇴 후 5인조로 재편됐다. 2016년 5월 현주가 건강상의 문제로 잠정 휴식을 취했다가 10월 배우로 전향한다는 소식과 함께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2016년 11월 윤채경과 레이첼이 추가 영입돼 다시 6인조 체제로 팀을 재편하게 됐다.

iMBC 차혜린 | 사진제공=DSP미디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