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차민지 "정인선·안희연, 깍쟁이일 줄 알았는데 털털해"(아직 낫서른)

웹드라마홈페이지 2021-02-23 14:19
차민지 "정인선·안희연, 깍쟁이일 줄 알았는데 털털해"(아직 낫서른)
'아직 낫서른' 배우 정인선, 안희연, 차민지가 첫 만남을 떠올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의 제작발표회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오기환 PD를 비롯해 배우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가 참석했다.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로맨스 드라마다.

웹툰 '85년생'이 원작으로,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낫서른이'들의 이야기가 감성적으로 담길 전망이다.

이날 정인선, 안희연, 차민지의 첫인상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안희연은 정인선과 차민지에 대해 "첫 만남에서 MBTI를 나눴다. 우리가 공통점이 많아 잘 맞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첫 만남을 회상하며 "따뜻하게 느껴져서 기대가 많이 됐다"고 했다.

차민지는 "처음엔 (정인선, 안희연이) 깍쟁이일 것 같았다. 또 예민하고, 조용조용하게 자신을 숨길 것 같기도 했다"며 "막상 이야기를 해보니 둘 다 털털하고 소탈했다"고 했다.

이어 "하니는 깜짝 놀랐다. 저 친구가 맞나 싶을 정도였다. 정인선은 정말 너무 따뜻하고 여성스럽고, 내가 비록 언니지만 의지를 하게 된다"고 감사를 표했다.

'아직 낫서른'은 각 20분 내외, 총 15화로 제작되며, 이날부터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iMBC 장수정 | 사진제공 카카오M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