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지성·김민정·진영·박규영, '악마판사' 출연 확정 [공식입장]

드라마홈페이지 2021-02-03 10:00
지성·김민정·진영·박규영, '악마판사' 출연 확정 [공식입장]
'악마판사' 배우 지성, 김민정, 진영, 박규영이 전 국민이 배심원이 되는 라이브 법정 쇼에서 만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tvN 새 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연출 최정규) 측은 3일 지성, 김민정, 진영, 박규영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알렸다.

'악마판사'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드라마. 혼란의 시대에 등장한 악마판사 강요한은 모두의 영웅일까, 법관의 가면을 쓴 악마일까. 2021년 법정물에 새로운 획을 그으며 통쾌한 장르적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먼저 법복을 입고 악인들을 사냥할 시범재판부 재판장 강요한 역은 지성이 맡는다. 강요한은 법관의 가면을 쓰고 탐욕스러운 권력자들을 가차 없이 징벌하는 법정 쇼의 악마판사. 귀족적인 외모와 우아한 취향 등 신비감을 일으키는 화려한 외연과 속내를 알 수 없는 묘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어 다양한 감정을 유려하게 표현할 지성의 변신에 궁금증이 생긴다.


이어 김민정은 강요한의 유일한 최대 숙적인 사회적 책임 재단 상임이사 정선아 역으로 돌아온다. 빼어난 외모와 영민한 두뇌, 타고난 매력을 가진 정선아는 강요한을 비롯한 각계 주요 인사들과 긴밀하게 얽혀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매혹적인 주재자다.

그런가 하면 디스토피아 속 유일한 희망으로 비칠 시범재판부 소속 배석 판사 김가온 역의 진영의 활약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어린 시절 부모님을 잃고 거친 청소년기를 보낸 김가온은 죽을힘을 다해 노력한 끝에 초임 판사 자리에 앉은 끈기와 뚝심 있는 캐릭터. 강요한을 감시하며 점점 혼란에 빠지는 김가온을 진영은 어떻게 구현해낼지 주목된다.

마지막으로 김가온의 오랜 친구이자 강요한의 비밀을 쫓는 추적자인 광역수사대 형사 윤수현 역은 박규영이 열연한다. 윤수현은 김가온과 어릴 때부터 함께 지낸 친남매 같은 사이로 시원시원한 성격과 미모로 인기가 많지만 김가온만 그 매력을 몰라준다.

이처럼 '악마판사'는 지성, 김민정, 진영, 박규영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로 라인업을 구축, 다채로운 캐릭터로 융화될 배우들의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다. 또한 믿고 보는 배우로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지성과 김민정의 재회가 성사, 이번에도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붉은 달 푸른 해'를 연출한 최정규 감독과 '미스 함무라비'를 집필한 전직 판사 출신 문유석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악을 잔혹하게 심판하기 위해 전 국민을 배심원으로 두고 라이브 법정 쇼를 여는 드라마의 설정은 듣기 만해도 흥미로운 상상력을 불어넣는다. 여기에 문유석 작가만이 보여줄 수 있는 현실감과 재치가 어떤 사회적 화두를 제시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악마판사'는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장수정 |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WI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사람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