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위태로운' 칠린호미, 그루블린 "불안 극심"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1-01-28 14:29
'위태로운' 칠린호미, 그루블린 "불안 극심" [종합]
래퍼 칠린호미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날 선 모습을 보인 것과 관련, 소속사가 입을 열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8일 칠린호미의 소속사 그루블린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입장문을 게재했다. 이들은 "지난밤 당사 아티스트 칠린호미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새벽 칠린호미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중 악플러와 "내가 왜 너네 눈치를 봐야 하냐. X도 신경 안 쓸 거니까 그러면 꺼져라. 내 노래 듣지 마라"며 설전을 벌였다. 그는 얼마 전 사망한 동료 아이언의 죽음을 비꼬는 이에게 "그만해라. 사람이 죽었다고. 나도 더럽니? 더러우면 내 팬 하지 마. 그 사람이 생전에 죄를 지었어도 죽은 사람한테 그런 댓글을 다는 게 말이 되냐"고 따졌다. 스토리 기능을 이용해 극단적 선택을 할 것 같다며 불안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그루블린 측은 "칠린호미는 현재 공황장애와 불안증세가 점차 더 심해지고 있어 병원을 다니며 처방받은 약들을 꾸준히 복용하고 있다"며 "아직은 여러 상황들이 스스로 감당하기 힘들고 어려워져, 최근 심리적으로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칠린호미가 정서적인 안정과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최선을 다해 도울 예정"이라며 "칠린호미 외 소속 아티스트의 정서적인 보호를 위하여 무분별한 악플과 비난, 루머 유포 등에 강경대응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칠린호미는 '쇼미더머니777', '쇼미더머니8'에서 연이어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9' 본선을 앞두고 자진 하차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았다. 약을 복용하면 멍해져 촬영에 지장이 갈까 봐 복용하지 않았는데 증세가 점차 심해지며 바로 전날 기억이 날아가는 상황이 무서웠다. 알츠하이머가 올 수도 있는 상태라고 해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해 라비가 이끄는 그루블린과 전속계약을 맺으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그루블린에는 칠린호미를 비롯해 래퍼 콜드베이, 가수 시도, 나플라 등이 소속돼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하 그루블린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그루블린입니다.

먼저, 지난 밤 당사 아티스트 칠린호미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칠린호미는 현재 공황장애와 불안증세가 점차 더 심해지고 있어 병원을 다니며 처방받은 약들을 꾸준히 복용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여러 상황들이 스스로 감당하기 힘들고 어려워져, 최근 심리적으로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하였습니다.

당사는 칠린호미가 정서적인 안정과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최선을 다해 도울 예정이며, 모든 아티스트 관리에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그루블린은 칠린호미 외 소속 아티스트의 정서적인 보호를 위하여 무분별한 악플과 비난, 루머 유포 등에 강경대응 할 예정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을 작성 및 유포하는 행위에 대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 진행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을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그루블린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