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 "'무한도전' 하고 싶지 않다는 멤버 있어 재결합 힘들어" '놀면뭐하니?'

놀면 뭐하니? 홈페이지 2021-01-14 12:32
유재석 "'무한도전' 하고 싶지 않다는 멤버 있어 재결합 힘들어" '놀면뭐하니?'

14일 낮 12시 MBC '놀면뭐하니?'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유재석이 출연해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하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유재석은 "오늘도 저 혼자 포털 기사를 보고 라이브 방송을 한다는 걸 알았다. 아마 저보다 먼저 여러분들이 라이브 방송을 하는 걸 아셨을 것"이라며 "나 도 모르는 스케줄에 대한 반복적인 호들갑이 피로감을 주실것 같아 호들갑 떨지 않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이날 라이브에서 '무한도전'을 다시 해 달라는 네티즌들의 요청에 대해 언급했다. "'무한도전'이 끝난지 3년이 지났다. 요청이 많다는 걸 알고 있는데 다시 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무한도전'을 하고 싶어하는 멤버도 있지만, 하고 싶지 않다는 멤버도 있다. '무한도전'을 함께했던 멤버들이 많지만 아무래도 시청자들이 정말 원하는 건 '무한도전'의 오리지널 멤버일텐데 그들을 모으는 게 생각보다는 어렵다. 이점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날 라이브에는 3만5천명이 훌쩍 넘는 인원이 참여해 댓글로 호응을 했는데 김종민은 '영길입니다. 거기서 혼자 뭐하세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유재석은 "아마 종민이는 자발적으로 들어온게 아니고 제작진이 문자를 하거나 전화해서 억지로 한 것 같다."라고 했고, 데프콘이 보낸 '보이시나요, 제 마음?'이라는 댓글에는 "북곤이는 자발적으로 보낸 것 같다. 현재 '놀면뭐하니?'만 오롯이 바라보고 있더라."라고 했다.


유재석은 "오늘 라방을 모신 이유는 '밥 한번 먹자'는 것이다. 코로나 이후에 '밥 한번 먹자'가 가장 자주 하는 말 중의 하나인것 같다. 너무 이 말이 유행이 되는 말이다보니 여러분과 오후 6시쯤 밥 한번 먹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이 자리에서 메뉴를 추천받아 그 메뉴로 6시에 온라인으로 밥을 한끼 해 먹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네티즌과 소통하며 저녁에 먹을 메뉴를 정하기 시작했다.



iMBC 김경희 | 화면캡쳐 놀면뭐하니라이브방송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