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딥페이스·알페스, 고통받는 연예인→남녀갈등까지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1-01-13 10:00
딥페이스·알페스, 고통받는 연예인→남녀갈등까지 [종합]
연예인들이 고통을 신음하고 있다. 딥페이크, 알페스 등으로 인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성적 대상화가 되어가고 있는 것.

iMBC 연예뉴스 사진

최근 포털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인공지능(AI)를 사용해 가짜 영상을 만들어내는 '딥페이크', 실존 아이돌을 성적 대상으로 삼는 이른바 '알페스(RPS)'를 향한 지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딥페이크는 주로 여성 연예인들이 타깃이 돼 사진과 영상에 얼굴을 합성해 성적 대상화로 삼는다. 이미 설현, 제니, 쯔위 등이 딥페이크 피해를 겪은 바 있다.

알페스는 'Real Person Slash'의 약자로, 아이돌 등을 소설의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동성 간 성관계나 성폭행 행위 등을 묘사시키는 팬덤의 하위 문화다. 주로 남자 아이돌들이 그 대상이 된다.

이를 규제해달라는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13일 오전 9시 기준 딥페이크 관련 청원인 '여성 연예인들을 고통받게 하는 불법 영상 딥페이크를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게시물은 11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게시자는 "인공지능(AI)을 사용해 가짜 영상을 만들어내는 딥페이크로 인해 여자 연예인들이 성적 범죄 피해자가 되고 있으며 해당 영상은 불법으로 판매되기도 한다"며 "전 세계 딥페이크 영상은 1만여 개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딥페이크 영상 속 피해자들의 대부분이 한국 여성 연예인이었다"고 주장했다.

알페스 관련 청원도 16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게시자는 "미성년 남자 아이돌을 성적 노리개로 삼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실존하는 남자 아이돌을 동성애 소설의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항문성교부터 시작해 차마 입에담기도 적나라한 표현을 통해 변태스러운 성관계나 강간을 묘사하는 성범죄 문화인데 이미 수많은 남자 연예인이 이러한 '알페스' 문화를 통해 성적 대상화가 되고 있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소비권력을 통해 피해자들의 약점을 쥐고 옴싹달싹하지 못하게 만들겠다는 태도는 지난 날 n번방과도 같은 수많은 권력형 성범죄 가해자들의 태도를 떠오르게 한다"고 꼬집었다.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딥페이크와 알페스의 피해 성별을 이분법적으로 나눠 어느 것이 더욱 악질 문화에 해당하는 가에 대한 대립도 벌어지고 있다. 본질을 떠난 논조로 남녀갈등을 야기시키고 있는 것이다.


iMBC 이호영 | 사진 MBC 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