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TV톡] 故최진실의 아들 최환희 '복면가왕' 출연에 화제 ↑

복면가왕홈페이지 2020-12-14 11:14
[TV톡] 故최진실의 아들 최환희 '복면가왕' 출연에 화제 ↑

iMBC 연예뉴스 사진

故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이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故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등장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최환희는 가면 '블랙홀'을 쓰고 등장했고, 비와이의 '데이 데이' 이병재의 '바코드'를 부르며 묵직하고 카리스마 있는 목소리와 랩을 선보이며 연예인 판정단의 열광을 불러왔다. 최환희의 정체가 밝혀지자 아이비는 "애기였는데 완전 성숙한 남자의 목소리가 됐네요"라며 감탄했다.


올해 스무살이라는 최환희는 지플랫으로 데뷔한지 12일 됐다고 하며 "아티스트나 가수라면 한번쯤 서보고 싶을 무대인데, 제가 벌써 이런 무대에 선게 신기하다. 실수하면 어떡하나 걱정했는데 대중 앞에서 평가 받고 성장하는게 아티스트의 다른 면이라 생각해서 용기를 냈다"리며 떨리는 목소리로 소감을 밝히는 풋풋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바코드'를 직접 편곡까지 해서 '복면가왕'에 출연했다는 최환희는 "엄마는 제가 래퍼가 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하셨을 것 같다. 제가 하고 싶은 것 잘 찾아서 행복하게 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드렸으니 칭찬해주시고 응원해주셨을 것 같아요"라며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또 "크리스마스 이브가 엄마 생신인데 즐거워야 할 때인데 슬프기도 했다."라면서 "어머니가 떠나신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는데 그 시간동안 남부럽지 않게 좋은 친구도 많이 사귀고 행복하게 정말 평범하게 잘 자라서 내가 좋아하는 것도 찾고, 직업으로 일찍 삼을수 있는 것도 감사하다. 하늘에서 제가 열심히 음악하고 행복하게 음악하는 걸 쭉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어머님에게 영상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최환희는 "최진실 아들이라는 수식어를 떼고 싶다"라고 밝히며 "20년 살아오면서 최진실 아들, 연예인 아들이라는 타이틀 밑에서 자라왔다. 저릴때는 자연스럽고 당연한거라 생각했는데 성인이 되고 좋아하는 것을 찾고 직업을 가지게 되면서 최진실의 아들이라는 스티커가 독립된 아티스트로 대중 앞에서 섰을 때 빛을 가리는 것 같기도 하다"고 했다. 이어 "엄마가 자랑스럽고 대단한 분이지만 이제는 그늘을 벗어나서 혼자서 제 커리어를 이어나가고 싶어요"고 이야기 했다.


故최진실의 아들로 공중파 첫 등장인 최환희의 모습에 포털의 실검에는 오랫동안 검색어 순위에 올라 있으며 네이버TV TOP100의 영상 중 1위를 차지하며 조회수가 올라가고 있다.


해당 영상에 네티즌들은 "생각보다 훨씬 잘하네요. 듣는 동안 콧등 찡해짐" "최진영 목소리가 들리는 듯" "너무 멋지게 잘 컸네요" "눈이 반짝반짝해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최환희를 응원하고 있다.


최환희는 지난달 20일 지플랫이라는 이름으로 싱글 '디자이너'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iMBC 김경희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