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이묵원, 외도+폭력성 비난→'같이삽시다' 최고시청률 [이슈iN]

예능홈페이지 2020-11-19 11:08
이묵원, 외도+폭력성 비난→'같이삽시다' 최고시청률 [이슈iN]
강부자 남편 이묵원의 과오들이 밝혀지자 '박원숙의 같이삽시다' 시청률이 상승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가구 기준, 전날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삽시다' 19회는 5.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회차 2.6% 기록보다 두배 이상 높은 수치다. 전 회차 중 최고 시청률에 해당하기도 한다.

이날 배우 강부자가 화제성 몰이를 했다. 정확히 말해 그가 남편 이묵원의 과거 만행을 털어놔 시청자의 분노를 유발해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진 것이다.

이날 박원숙은 강부자에게 인생 최고의 작품이 무엇이냐 물었다. 강부자는 "'목욕탕집 남자들' 속 시어머니, 아내, 어머니가 되고 싶다. 그런 여성이 되고 싶다. 온 집안을 다스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 "남편이 바람이 나도 참고 자식들에게 숨기는 것"이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보수적이고 가부장적인 마인드가 엿보인 것.

박원숙은 "잘 살아온 부부다. 하지만 두 사람이 53년을 살았는데, 왜 의견 다툼이 없었겠나"라며 강부자를 안쓰럽게 여겼다. 이에 강부자는 "맞다. 하지만 참아야 한다. 우리 부부가 만약 이혼을 한다면 사람들은 '이묵원이 많이 참았을 것'이라고 말할 테지만, 아니다. 내가 워낙 극성맞은 성격이라 그렇다"고 토로했다.

이어 강부자는 "하지만 내가 너무 많이 참고 산다. 이묵원이 겉으로는 순하고 선해보이지 않나.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 신혼 당시에도 화가 나면 뭐가 날아온다. 장롱에 재떨이를 집어던졌다"며 "난 잘못한 것도 없었다. 그냥 말대답만 했다. 그렇게 무서운 사람이다. 그래서 난 억울해서 이혼을 못한다"고 밝혔다. 시청자는 분노했다. 폭력적인 성향의 이묵원은 방송 직후부터 다음날까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심지어 강부자는 이묵원의 과거 외도를 자연스럽게 말했다. 그는 "바람은 많이 피웠다. 그래도 난 다 알면서 모르는 척했다. 우리 손주 걸을 때 사흘씩 안 들어왔다. 난 문제 삼지를 않았다. 우리 친정 엄마가 함께 살 때도 술꾼들과 어울려 다녔다. 방송국에서나 만날 수 있었다"며 "(외도한) 여자가 나한테 와서 인사까지 했다. 난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였다. 자식들 생각하면서 인내했다. 난 절대 이혼을 안 한다"고 말했다.

이묵원은 1938년생으로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했으며, 1962년 KBS 2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강부자와는 공채 동기다. 1971년 '수사반장', 1983년 '조선왕조 500년'에 출연했으나, 이후 뚜렷한 연예계 활동을 하지 않았다.

'박원숙의 같이삽시다'는 평균 나이 66세,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하는 한국의 배우와 가수들이 모인 예능프로그램이다. 경상남도 남해에서 그들의 좌충우돌 동거 생활을 관찰하며, 1인 가구 130만 명 시대에 노년의 외로움과 다양한 감정들을 함께 나누며 고민하는 시간을 갖는 취지다. 문숙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가 출연 중이다.

iMBC 이호영 | 사진 KBS, TV조선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