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서유리, 이근 대위 '불륜설' 의혹 사진 도용에 당혹

이슈홈페이지 2020-10-15 16:10
서유리, 이근 대위 '불륜설' 의혹 사진 도용에 당혹
방송인 겸 성우 서유리가 '가짜사나이' 이근과 찍은 사진을 도용 당해 당혹감을 드러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유리와 한 팬이 나눈 인스타그램 메시지 캡처본이 떠돌았다.

팬은 서유리에게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서유리 님이 이근 대위와 불륜 관계였다고 하더라. 진짜인가?"라고 물었다. 또 해당 영상 링크를 첨부하며 "38분 37초부터 이근과 만난 불륜 관계의 여자 사진에 서유리 님의 사진이 모자이크 처리돼 올라왔더라"고 알렸다.

실제로 김용호 전 기자는 해당 영상에서 서유리와 이근이 촬영한 사진을 흑백,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서유리는 팬에게 한 예능프로그램 촬영 후 회식 장소에서 찍은 사진일 뿐이며, 이후에는 이근 대위와 마주친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현재 이근 대위의 연락처도 없다고 바로 잡으며 난감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근 대위는 최근 김용호 전 기자가 자신의 UN 근무 경력이 허위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경찰 고소를 진행했다. 그는 "UN을 포함한 제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현재 제기되는 모든 내용들은 사실과 다르다. 제 커리어는 제가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고 반박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이근 대위의 허위 경력 의혹 뿐만 아니라, 과거 성추행과 폭행 사건으로 처벌 받았던 이력을 공개하며 갈등을 빚고있다.


iMBC 이호영 | 사진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