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수영선수 정유인, 성희롱 피해고백 "초등학생을…"(언니한텐 말해도 돼)

예능홈페이지 2020-10-15 13:34
수영선수 정유인, 성희롱 피해고백 "초등학생을…"(언니한텐 말해도 돼)
정유인이 어린 시절 성희롱을 당한 사실을 고백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5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타고난 근육으로 ‘여자 마동석’이라 불리는 수영 선수 정유인이 고민 상담자로 함께한다.

접수된 사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정유인은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2,200명 이상이 성폭력을 당했다고 한다. 그중 1,000명 이상이 중학생이었다”라고 말해 MC들을 경악하게 한다. 또 “감독, 코치 등 관계자들에게 성폭력을 당하더라도 운동 하나만 보고 달려온 선수들이기에 포기하는 것이 어렵다”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고민 상담을 하던 중 정유인 역시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근육 때문에 성희롱을 당한 사실을 털어놓는다. 정유인은 “초등학생 때 수영복을 입은 상태에서 성희롱을 당했다. 어릴 때 일이지만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라고 말하며 그날의 기억을 잊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지는 정유인의 충격적인 발언에 언니들도 끓어오르는 분노를 겨우 참는다.

정유인의 성희롱 피해 고백은 15일 밤 8시 30분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이호영 | 사진 SBS PLUS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