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카이로스

'카이로스' 남규리, 신성록 아내이자 바이올리니스트 ‘강현채’로 변신

카이로스홈페이지 2020-09-29 09:28
'카이로스' 남규리, 신성록 아내이자 바이올리니스트 ‘강현채’로 변신
배우 남규리가 ‘카이로스’를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020년 10월 26일(월) 밤 9시 20분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 / 제작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는 어린 딸이 유괴 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김서진(신성록 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한애리(이세영 분)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 드라마다.

극 중 남규리는 김서진의 아내이자 바이올리니스트 ‘강현채’ 역을 맡았다. 강현채는 아빠의 사업 실패로 하루아침에 인생이 역변한 인물로, 우연히 연주 아르바이트로 가게 된 리셉션에서 만난 김서진과 꿈에 그리던 가정을 이루게 된 것. 그러던 중 하나뿐인 딸 다빈이(심혜연 분)의 실종으로 또 한 번 세상이 무너지는 경험을 한다고 해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남규리는 “현채는 아이에 대한 모성애가 뚜렷한 캐릭터라는 점에서 끌렸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현채는 모든 일에 죄의식이 없다. 다른 모습으로 세상을 대하는 게 색다르다”라며 강현채로 변신한 소감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대본을 받아보고 이수현 작가님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모든 캐릭터가 살아 숨 쉬는 느낌이 있었고, 나 또한 캐릭터를 유니크하고 다양하게 그려보고 싶었다”라며 대본에 대한 극찬과 함께 연기 열정을 드러내 궁금증을 드높였다.

이처럼 남규리는 항상 꿈꾸던 화목한 가정이 눈앞에서 사라져 절망에 빠지는 인물 강현채에 완벽 몰입,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사랑스러움과 우아함이 공존하는 매력으로 시선을 강탈하는 남규리의 연기 변신은 오는 2020년 10월 26일(월)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에서 만날 수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 제공: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