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지리산' 성동일-오정세 합류하며 역대급 연기 앙상블 예고!

드라마홈페이지 2020-09-10 09:23
'지리산' 성동일-오정세 합류하며 역대급 연기 앙상블 예고!
2021년 최고의 기대작 ‘지리산’이 성동일, 오정세의 합류로 기대감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은 광활한 지리산의 비경(祕境)을 배경으로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김은희 작가, 이응복 감독, 전지현(서이강 역), 주지훈(강현조 역)이라는 꿈의 조합에 성동일(조대진 역), 오정세(정구영 역)라는 든든한 라인업을 완성, 베일에 가려져있던 ‘지리산’의 산봉우리가 점차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먼저 성동일이 맡은 조대진은 지리산 국립공원 해동분소의 분소장이자 이곳에서 반평생을 보낸 일명 ‘지리산맨’이다. 레인저로서 투철한 사명감과 우직함을 가진 그는 후배 레인저들에 대한 책임의식 역시 남다르다. 카메라 안팎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며 중심축이 되어줄 성동일의 활약이 기대된다.

오정세는 극현실주의 레인저 정구영 역으로 변신한다. ‘내가 살아야 남도 산다’를 입버릇처럼 달고 사는 그는 퇴근 시간은 칼이고 휴가, 월차는 당연하고, ‘해산’의 ‘해’자만 나오면 어느 순간 사라지는 범상치 않은 인물. 이에 매 작품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오정세가 이번에는 또 어떤 새로운 변신으로 찾아올지 궁금해진다.

‘지리산’ 제작진은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 것 같다. 성동일, 오정세라는 이름만으로도 신뢰도가 대단한 배우들이다. 시청자분들에게 좋은 작품을 안겨드릴 수 있도록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처럼 두말할 필요 없는 연기 내공을 가진 황금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드라마 ‘지리산’은 ‘킹덤’ 시리즈와 ‘시그널’ 등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등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의 신작으로 2021년 방송될 예정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프레인TP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