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스케일 다른 부부싸움 '극적 전개'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0-08-27 13:35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스케일 다른 부부싸움 '극적 전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수사에 뛰어든 이준기, 문채원의 예측불가한 행보를 예고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 10회에서는 서로의 속내를 숨긴 채 각자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공범을 쫓던 도현수(이준기 분), 차지원(문채원 분)이 생각지도 못한 방식으로 서로를 마주할 예정이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공개된 사진 속에는 무언가 결단을 내린 도현수와 경찰서 안 수사에 집중한 차지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도현수는 눈에 띄지 않는 올 블랙 차림에 모자와 안경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어 또 은밀한 행동을 개시했음을 직감케 한다. 자료를 움켜쥔 차지원의 손끝과 눈빛에선 애써 불안감을 숨기려는 감정이 느껴져 긴장감을 높인다.


무엇보다 지난 9회에서 사랑하는 남편을 계속 의심해야 하는 상황을 견딜 수 없던 차지원은 결국 “나 자기랑 헤어질거야”라는 폭탄선언을 던졌다. 도현수는 그녀가 ‘백희성’이란 이름으로 신분세탁한 제 정체를 눈치 챘으리라고는 짐작조차 못한 채 충격에 빠진 상황.


이에 도현수는 지원을 향해 “난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어. 너한테”라며 ‘연주시 연쇄살인사건’만 해결되면 모든 게 제자리로 돌아올 거라 생각하고, 도해수(장희진 분)와 김무진(서현우 분) 역시 힘을 보태 공범 찾기에 박차를 가한다.


반면 제 손으로 모든 진실을 밝히기로 결심한 차지원 역시 동료 형사들과 함께 도현수가 용의선상에 올랐던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에 집중,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부부가 하나의 목표로 달려가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서로의 존재를 알아차리게 될지, 그 끝에서 어떤 진실을 마주하고 선택의 기로에 놓일지 흥미진진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도현수)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10회는 27일(목)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다음 주 수요일(2일) 11회 방송 후 목요일(3일)에는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된다.




iMBC 김미정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