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장희진-서현우, 위험한 사자대면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20-08-25 14:06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장희진-서현우, 위험한 사자대면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서로의 속내를 숨긴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가 마침내 한 자리에 모인다.


25일(수) 밤 10시 50분 방송될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 9회에서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공범을 잡기 위해 비밀 공조를 하던 도현수(이준기 분), 도해수(장희진 분), 김무진(서현우 분) 앞에 차지원(문채원 분)이 끼어들면서 위험한 4자 대면이 펼쳐진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차지원이 유리창에 쓰인 사건 추리 흔적을 가리키며 의구심을 드러내고 있다. 표면적으로 자신의 남편과 연쇄살인범의 딸 도해수, 특종을 쫓는 기자 김무진 이 세 사람이 모일만한 접점이 없을뿐더러 이들이 같이 공조를 할 구실도 없기 때문이다.


사실 차지원은 남편 백희성의 정체가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공범으로 몰린 도현수이고 실제 공범은 따로 있다는 것까지 알고 있지만, 모른 척 이들을 떠보고 있는 상황.


이 비밀을 모르는 김무진과 도해수의 눈빛에선 잔뜩 불안한 기색이 내비친다. 도현수 역시 태연한 얼굴로 초조함을 숨기려 하지만 어딘가 어색한 기류가 흐르고 있다. 이 살얼음판 같은 아슬아슬한 상황은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조마조마하게 만들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뿐만 아니라 도현수를 바라보는 차지원의 날카로운 눈빛은 더욱 팽팽한 긴장감을 유발한다. 태연한 얼굴로 당당히 나섰던 그가 이 위기 상황을 어떻게 빠져나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도현수)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인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9회와 10회는 예정대로 26일(수), 27일(목)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며, 다음 주 수요일(2일) 11회 방송 후 목요일(3일)에는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된다.




iMBC 김미정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