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권민아, aoa 김설현·김찬미·서유나·신혜정 모두 '방관자'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0-08-06 11:53
권민아, aoa 김설현·김찬미·서유나·신혜정 모두 '방관자' [종합]
그룹 에이오에이(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괴롭힘을 주도한 신지민을 제외한 김설현, 김찬미, 서유나, 신혜정까지 언급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6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괴롭힘을 주도한 건 신지민이 맞지만, 나머지 멤버들은 '방관자'처럼 느껴진다는 것.

이날 권민아는 손목에 상처를 찍어 게재하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밝혀 걱정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그는 "지금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게 아니다. 한 달 전에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연락을 나누다가 한 행동"이라며 "최근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로 '왜 AOA 나머지 멤버들과 팔로우를 끊었나'라고 묻거나, 욕하는 분들이 계신다.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설현에 대해 "절친 김씨(설현)는 저 신씨(신지민) 언니가 김씨 욕하고 험담처럼 이야기할 때도 동요한 적 한 번도 없다. 오히려 난 김씨를 아꼈다. 신씨의 절친이라는 이유만으로 다가가지는 못하다가 걱정이 돼서 진심 어린 조언도 해주고 진심으로 걱정했었다"며 "신씨 언니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씨는 '아무렇게나 돼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다. 내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다"고 말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어 권민아는 김찬미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다른 김씨 동생(김찬미)은 마지막에 다 같이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하러 왔을 때 '추억은?'이라고 묻더라. 어리다. 어린 거 알지만 도무지 뭔 소리인지 모르겠더라"며 "앞에서는 그 언니(신지민) 욕. 뒤에서는 그 언니 잘 맞춰주고. 이런 모습 물론 어찌 보면 사회 생활하는 거지만 진정성이 없어 보였다"고 주장했다.

서유나에 대해서 권민아는 "서 언니(서유나)는 날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 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신혜정에 대해 "신 친구 그나마 언니(신지민)에게 '왜 기억을 못 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라고 하더라. 그리고 나에게 '사과받을 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하더라. 근데 사과를 제대로 해야지 말이지"라고 말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그는 "김씨 친구들(김설현, 김찬미)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김설현)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생각이 들어서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다"며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 그냥 솔직하게 말하고 싶어서 적었다"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2012년 그룹 AOA로 데뷔했으나, 2019년 팀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그의 폭로 이후 지민은 팀을 탈퇴하고 현재 활동을 중단한 상황이다.


iMBC 이호영 | 사진 iMBC DB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