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라스' 제작진까지 나섰다… 남희석 공개 저격에 "김구라, 무례한 MC 아냐" [전문]

이슈홈페이지 2020-07-31 16:30
'라스' 제작진까지 나섰다… 남희석 공개 저격에 "김구라, 무례한 MC 아냐" [전문]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이 최근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라디오스타'만의 캐릭터이며, 오히려 개그맨 섭외를 이야기하는 분이 김구라 씨다. 방송 시간이 제한돼 있어 편집상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불거진 김구라의 태도 논란에 대한 '라디오스타' 제작진의 답변이다. 지난 29일 남희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러다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공개적으로 저격한 바 있다.


이후 김구라의 태도와 남희석의 저격 방식에 대한 논란이 불붙어 이슈가 사그러들지 않자 김구라를 대신해 제작진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그 뒤 남희석은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다. 혹시나 반박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드리겠다."며 추가 입장을 전했다. 과연 '라디오스타' 제작진의 입장에 또 다른 주장과 근거를 제기할 지 관심이 쏠린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아래는 '라디오스타' 제작진의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입니다.

우선 항상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분들과 언론 관계자님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저희 ‘라디오스타’ MC인 김구라 씨와 관련하여 보도되고 있는 내용에 대해서, 오해가 풀리고 이해를 바라며 제작진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1.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합니다.
‘라디오스타’ 촬영현장에서 김구라 씨는 녹화 전, 중간,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출연자들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닙니다.

2. 김구라 씨가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토크쇼인 ‘라디오스타’ 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희 프로그램을 오랫동안 시청해 주신 분들이라면 각각의 MC가 가지고 있는 캐릭터가 있다는 점을 아실 겁니다. 김구라 씨의 경우 녹화가 재미있게 풀리지 않을 경우 출연자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반대 질문을 하거나 상황을 만들어가며 매력을 끌어내기 위한 진행 방식으로 캐릭터 화 되어 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3. 제작진에게 항상 개그맨들 섭외를 얘기하는 분이 김구라 씨입니다.
실제로 ‘라디오스타’에 섭외된 개그맨 분들 중 많은 분들이 김구라 씨가 제작진에게 추천한 분들입니다. 후배 개그맨들의 근황과 상황을 항상 체크하고 유심히 지켜보면서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부각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자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4. ‘라디오스타’는 방송 시간이 제한돼 있어 편집상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그러하듯 시청자들의 재미를 이끌어내기 위한 편집 과정이 있습니다. 편집은 시청자들의 재미를 위한 것이며, MC 김구라 씨의 전체 모습을 그대로 다 담는 것이 아닙니다.

저희 ‘라디오스타’는 시청자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며 변화를 거쳐왔고, 오랜 시간 동안 지켜온 ‘라디오스타’의 색깔도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iMBC 김은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