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이순재 전 매니저 "이순재+아내 모두 문제"…재차 폭로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0-06-30 17:09
이순재 전 매니저 "이순재+아내 모두 문제"…재차 폭로 [종합]
배우 이순재에게 갑질을 당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한 전 매니저가 재차 폭로에 나섰다. 이순재의 아내만의 문제가 아니었다는 것.

iMBC 연예뉴스 사진

30일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씨가 두 번째 폭로에 나섰다. 김 씨는 이날 오후 스포츠경향에 "진실을 얘기하는데, 왜 다른 사람까지 끌어들여 거짓말쟁이로 만드나. 녹취도 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 씨와 SBS가 나눈 이순재 갑질 사건 관련 인터뷰는 지난 29일 공개됐다. 김 씨는 자신이 이순재의 매니지먼트 업무 외에도 쓰레기 분리수거나 생수통 운반 등 한 원로배우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호소했다. 특히 이순재의 아내에게 막말도 들었다고.

또 그는 매니저로 두 달 동안 일하면서 주말을 포함해 단 5일밖에 쉬지 못했다는 주장과 더불어,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 또는 추가근무 수당도 없었고 기본급으로 월 180만 원을 받은 것이 전부였다고 전했다. 여기에 근로계약서는 없었고, 4대 보험 등을 원로배우에게 요청했다가 대표에게 주의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순재 측은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며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왔다"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 올린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박했다.

이에 김 씨가 재차 억울함을 토로한 것. 그는 과장된 편파 보도라는 이순재 측 입장에 대해 "내가 제보한 것보다 훨씬 순화해서 나간 것"이라며 "두 달 일했지만 '머슴생활'이라고 표현할 만큼 이순재 아내가 상식 밖의 갑질을 했다. 이순재의 일정이 끝난 오후 7시 30분 타임세일 때 꼭 장을 같이 보러 가야 한다고 해서 대부분 퇴근이 예정보다 늦었다"고 상세히 설명했다.

택배 등 잡무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해외에 있던 딸과 손주들도 집에 와 함께 있는데도 사소한 일까지 꼭 날 불러서 했다. 손자가 18살에 테니스 선수라 몸도 좋은데, 굳이 택배도 날 시켰다"며 "아내는 내가 집 근처에 있으면 부리려고 꼭 부른다. 또한 1시간에 한 번씩 내가 어디에 있는지 위치를 보고하라고도 하더라"고 주장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또 다른 전 매니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순재를 옹호하는 취지의 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김 씨는 "기자 지망생이라 1년 4개월 정도 이순재 밑에서 일한 걸로 안다. SBS에 제보하기 전 그 친구에게 말했는데, 자신도 '연기자 지망생으로서 이순재에 대한 기대심리 때문에 표출 못 하고 일했다'고 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 씨는 회사의 도움도 받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그는 "회사가 연기학원이라 이순재를 모신다. 전 매니저들도 다 문제가 있었다고 하더라. 이순재 아내만의 문제겠지 싶어 이순재에게도 말했지만, 사과 대신 '왜 너만 유난을 떠느냐'는 식으로 말했다"며 "또 다른 증거도 있다. 이런 논란 예상 못하고 제보한 게 아니다. 지켜보다가 나 역시 나대로 대응하겠다"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이순재는 지난 1956년 KBS의 첫 TV 드라마 '나도 인간이 되련다'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허준' '사랑이 뭐길래' '목욕탕집 남자들',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야동 순재'가 탄생한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예능 '꽃보다 할배', 또 최근 문을 연 연극 '장수상회'까지 다방면으로 활동해왔다.


iMBC 이호영 | 사진 iMBC DB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