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다이어트' 이영현, 빅마마는 옛말…"95→75kg 생리불순 싹"

이슈홈페이지 2020-06-23 09:55
'다이어트' 이영현, 빅마마는 옛말…"95→75kg 생리불순 싹"
그룹 빅마마 출신 가수 이영현이 20kg를 감량해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3일 이영현은 다이어트 업체를 통해 날씬해진 근황을 전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날씬해 본 적이 없었다며 데뷔 후 67kg까지 체중을 감량한 적이 있었으나, 이후 활동으로 인해 불규칙한 생활을 하다보니 요요가 왔다고. 수영, 헬스, 한약 다이어트 등 다양한 다이어트 방법을 시도했지만, 잠깐 체중이 빠질 뿐 계속 다이어트에 실패하며 요요를 반복하게 돼 다이어트를 체념했었다.

그러던 중 결혼 후 5년 만에 간절히 기다리던 첫째 아이를 임신했는데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비만으로 인한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게 됐고, 임신 기간 동안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 너무 힘든 시기를 보냈었다고. 둘째 아이를 갖게 될 때 지금과 같은 체중으로는 또 다시 그런 힘든 경험을 반복하게 될 것 같아 다이어트를 결심한 것.

iMBC 연예뉴스 사진

95kg에서 다이어트를 시작해 3개월여 만에 20kg을 감량한 이영현. 그는 "다이어트 전에는 생리불순으로 2~3개월에 한번씩 생리를 하고 생리 전 증후군도 심해 폭식과 탐식증 때문에 힘들었는데 20kg을 감량하고 나니 생리 전 증후군도 싹 사라지고 생리 주기도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차고 호흡이 가빴는데 20kg을 감량하고 난 후에는 이런 증상이 전혀 없어졌다"고 전했다.

이영현은 "이제 목표한 체중까지 반을 감량했다. 앞으로 나머지 반을 더 감량해 팬들 앞에 더 멋진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라며 "살이 찐 모습으로 사진을 찍는 게 마음에 들지 않아 아직까지 아이와 남편과 함께 찍은 가족 사진이 없는데 이번에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나면 꼭 멋진 가족 사진을 찍고 싶다"고 밝혔다. 20kg 감량이 끝이 아니라고 밝힌 이영현은 올 하반기를 목표로 앨범 발매를 준비하고 있다.

iMBC 이호영 | 사진 쥬비스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