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왕’ ‘복분자’는 GOT7 유겸 “초등학생 때 TV에서 박진영 보며 댄스가수 꿈꿨다”

복면가왕홈페이지 2020-05-31 21:58
‘복면가왕’ ‘복분자’는 GOT7 유겸 “초등학생 때 TV에서 박진영 보며 댄스가수 꿈꿨다”
‘복분자’는 GOT7 유겸이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3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매실‘과 대결을 펼친 ’복분자‘의 정체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매실’과 ‘복분자’는 ‘널 사랑하겠어’를 선곡해 대결을 펼쳤다. 거친 듯 부드러운 목소리의 ‘매실’과 달콤한 목소리로 마음을 사로잡은 ‘복분자’의 매력 대결이었다.

대결의 승자는 ‘매실’이었다. 이에 ‘복분자’는 ‘난 여자가 있는데’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는데 그는 GOT7 유겸이었다.


방송에서 무대에서 노래를 완곡한 게 처음이라고 밝힌 유겸은 “‘복면가왕’에 나온 게 신기하고 이렇게 노래를 부를 기회가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겸은 솔로곡으로 ‘난 여자가 있는데’를 선곡한 이유에 대해 “박진영 PD님을 처음 TV로 본 게 초등학생 때였다. 섹시라는 단어도 이해하지 못할 때였는데 그때부터 댄스 가수가 꿈이었다”라고 밝혔다.

판정단으로 출연한 조권은 “춤출 때부터 범상치 않았다. 노래 부를 때 JYP 느낌이 났다. 유겸이가 노래하는 데 굉장히 뿌듯했고 오랜만에 보니 너무 반갑고 7주년 축하한다. 앞으로 더 대박 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유겸이 너무 잘 불렀어”, “김유겸님 당신은 갓벽합니다”, “겸아 너무 자랑스러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