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보

제이미 "원하는 것에 소리낼 수 있는 사람이 '굿걸'" 소신 발언

화보홈페이지 2020-05-22 13:23
제이미 "원하는 것에 소리낼 수 있는 사람이 '굿걸'" 소신 발언
Mnet 음악예능 '굿걸: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에 출연 중인 제이미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2일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넘치는 에너지와 재능, 인싸력, 그리고 음악 서바이벌 최연소 우승자라는 수식어를 가진 제이미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제이미는 밤거리를 배경으로 스트릿웨어를 입고 강렬한 개성을 드러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제이미는 오래 몸담은 JYP를 나와 활동명을 바꾼 이유에 대해 "더 나다운 나 자신이 되기로 했을 뿐이다. 일상에서 쓰는 이름이 제이미라 박지민보다 더 내 이름 같다. JYP는 내게 학교 같은 느낌이었다. 그곳을 졸업하고 새로운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들어가고 싶었다. 이제 진짜 사회생활을 하러 나왔다. 스스로를 책임질 음악을 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이라며 각오를 내비쳤다.

제이미는 "'케이팝스타'의 이미지 때문에 아직도 날 중학생 정도로 생각하는 분도 많다. 피어싱, 타투도 했는데 볼 때마다 파격변신이라고 한다. 연애도 쉴 새 없이 했는데, 내가 남자를 만난다고 하면 다들 깜짝 놀라신다. 이번에 '굿 걸:누가 방송국을 털었나'를 보면 충격받으실 거다. 충격을 주고 싶다. 그런 것에서 희열을 느낀다"며 웃었다.

또한 '굿걸'의 정의에 대해 "내가 원하는 것에 소리 낼 수 있는, 원하는 걸 갖기 위해 쟁취하는 사람이 굿걸"이라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제이미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