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보

전미도 "실검에 오른 이름, 처음에 무서웠다" 채송화 선생 답지 않은 소심한 소감

화보홈페이지 2020-05-18 10:17
전미도 "실검에 오른 이름, 처음에 무서웠다" 채송화 선생 답지 않은 소심한 소감
배우 전미도가 '엘르' 6월호 화보 인터뷰를 진행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우주연상을 2회 연속 수상했을 정도로 공연계에서는 널리 알려진 배우지만 TV 드라마로 대중을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신경의과 교수 채송화 역할로 사랑 받고 있는 전미도와의 촬영은 배우의 맑은 표정을 담는 데 집중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 된 인터뷰에서 처음으로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을 때의 소감을 묻자 “처음엔 무서웠다. 내가 뭘 잘못했나 싶었다. 주변 사람들이 기뻐하는 것을 보며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됐다. 신원호 감독님은 숙명으로 받아 들이라고 하시더라”라며 웃었다.

함께 출연한 배우들의 이야기도 빠질 수 없었다. 전미도는 “다른 여성 출연자들과도 서로 얼굴 한 번 더 보려고 노력한다. 민하(안은진)와 겨울이(신현빈)와는 얼마 전에는 셋이 따로 처음으로 만나기도 했다. ‘99즈’와는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한 달에 한 번은 만나서 합주를 한 상태다. 서로 정이 많이 들었다.”라고 말하며 끈끈한 동료애를 드러냈다.

'응답하라' 시리즈의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가 다시 호흡을 맞춘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총 12화로 시즌 1 종영을 앞두고 있다. “그 누구보다도 출연진인 저희가 시즌 2를 기다릴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던 전미도는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클레어로 다시 무대를 찾을 예정이다. 전미도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엘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