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그 남자의 기억법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 애틋한 포옹→쌍방 로맨스 시작?

그 남자의 기억법홈페이지 2020-04-08 10:00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 애틋한 포옹→쌍방 로맨스 시작?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의 애틋한 포옹이 포착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이 오늘(8일) 방송을 앞두고, 위태로운 김동욱(이정훈 역)과 그를 곁에서 지키는 문가영(여하진 역)의 애특한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정훈이 어머니 서미현(길해연 분)의 갑작스런 죽음을 마주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과잉기억증후군인 정훈을 위해 미현은 자신의 병을 알리지 않았고, 정훈은 영정사진 속 미현을 보고 그의 죽음을 알게 돼 보는 이들을 더욱 가슴 아프게 했다. 이에 정훈이 상처를 극복할 수 있을지, 나아가 미현의 죽음이 정훈과 하진의 로맨스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증폭된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김동욱과 문가영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로 마주보고 있어 이목을 끈다. 특히 김동욱은 제 몸도 스스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힘겹고 위태로운 모습으로 걱정을 불러 일으킨다. 더욱이 초점을 잃은 동공과 불안해 보이는 표정이 그가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이어 김동욱은 끝내 정신을 잃고 문가영의 품에 쓰러져 심장을 쿵 내려 앉게 한다. 문가영은 김동욱을 꼭 끌어 안고 있는데, 걱정과 안쓰러움이 뒤섞인 그의 절절한 눈빛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더욱 저릿하게 만든다. 나아가 서로에게 온전히 기대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안타까움과 설렘을 동시에 불러일으킨다. 이에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더욱 깊어질 '기억커플' 김동욱과 문가영의 쌍방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된다.

김동욱과 문가영의 '애틋 포옹' 장면은 극중 어머니를 잃고 끝내 무너진 김동욱과 그런 김동욱을 보듬어주는 문가영의 절절한 감정선이 담긴 중요한 씬이었다. 이에 촬영 전부터 두 사람은 극중 정훈, 하진의 감정선과 장면에 대해 끊임없이 상의하며 완벽한 장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본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엄청난 몰입도와 깊은 감정 연기를 선보여 스태프들을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김동욱과 문가영은 컷 소리 이후에도 한동안 서로에게 기대 앉아 있을 정도로 감정을 쏟아내며 열연을 펼쳤다고 해 본 방송에 기대가 더욱 높아진다.

'그 남자의 기억법' 제작진 측은 "김동욱과 문가영의 열연으로 시청자들께 잊지 못할 명 장면이 탄생했다. 오늘(8일)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그 남자의 기억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iMBC 차혜미 | 사진제공=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