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엑소 세훈, 안보현 ‘낭만 캠핑’에 대만족 “싱숭생숭했는데 힐링돼”

나 혼자 산다홈페이지 2020-04-04 01:26
‘나 혼자 산다’ 엑소 세훈, 안보현 ‘낭만 캠핑’에 대만족 “싱숭생숭했는데 힐링돼”
안보현과 엑소 세훈이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3일(금)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340회에서는 안보현-세훈의 ‘브로맨스 캠핑’, 손담비-공효진-정려원의 ‘공사장 파티’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안보현과 세훈은 티격태격 친형제 같은 케미를 뽐내며 달고나 커피도 만들고, 맛있는 캠핑 요리도 즐기며 힐링의 시간을 보냈다. 세훈은 일몰을 보며 2012년 데뷔 때 보고 처음 본다며 감상에 젖었다. 9년 동안 쉴 틈 없이 열심히 달려오면서 여유를 가질 수 없었던 것.

안보현이 “컴백 시기가 아닐 땐 뭐 해?”라고 묻자, 세훈이 “일 년마다 플랜이 다 짜여있었어요. 그러다 올해 휴식 기간을 가지면서 여유도 가지며 생각도 하고 있어요”라고 전했다. 안보현도 오랫동안 촬영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마치면서 기분이 남달랐다고 밝혔다.

안보현이 “앞으로 드라마 못 할 것처럼 눈물이 나려 하는 거야”라고 하자, 세훈은 “잘되면 잘된 만큼 즐기고 느끼고 해야지”라며 위로했다. 이에 안보현은 “눈물 나네, 그런 말 해주니까”라며 감동했다. 차박을 하기로 한 둘은 나란히 차에 누워 진솔한 대화를 이어갔다. 세훈은 “요즘 싱숭생숭했는데 힐링한 것 같아요”라며 캠핑에 초대해준 안보현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싱숭생숭했다는 말에 마음이 아프네ㅜㅜ 그래도 힐링됐다니 다행이야”, “9년 동안 수고 많았고 앞으로도 함께 달려보자”, “보현님 감사합니다. 세훈이 힐링됐다는 소리에 내가 더 행복하네”, “생각이 많을 시기에 좋은 추억 만들어서 다행이야”, “둘이 계속 친하게 지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리얼한 싱글라이프로 웃음과 감동을 전하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