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모완일 감독 "'이태원 클라쓰' 김성윤 감독은 꼭 이기고 싶다"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20-03-26 15:08
'부부의 세계' 모완일 감독 "'이태원 클라쓰' 김성윤 감독은 꼭 이기고 싶다"
모완일 감독이 "'이태원 클라쓰'의 김성윤 감독과 쟁심리도 있어서 저 인간을 이겨야겠다 싶었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6일 오후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었으며 모완일 감독, 김희애, 박해준이 참석하였다.

'이태원 클라쓰'의 후속으로 방송되기 때문에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모완일 감독은 "김성윤 감독과 동기다. 항상 그런 장르를 너무 잘하는 분이다. 방송이 잘 되면 도움을 좀 받겠구나 했는데 생각보다 작품이 너무 잘 되서 부담된다. 경쟁 심리도 있어서 '저 인간을 이겨야겠다' 싶었는데 너무 재미있더라. 너무 부담이 된다."라고 인간적인 모습이 엿보이는 답변을 해 웃음을 안겼다.

모완일 감독은 "이 작품의 원제는 '닥터 포스터'이고 여주인공에 초점이 맞춰진 작품이었다. 한국화 하면서 여주인공의 캐릭터도 대단하지만 그 주변 인물들이 휘몰아치는 느낌이 좋더라. 인물보다 관계에 포커스를 맞추면서 '부부의 세계'라고 제목을 짓게 되었다. 원작보다는 좀 더 부부의 관계에 대해 더 깊이 들어갔다."라는 말로 원작 드라마를 한국화 하면서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이야기 했다.

무려 6회까지 19금 등급을 설정한 이유에 대해 모완일 감독은 "부부간의 이야기고 설정 자체가 가볍게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19세라는게 노출이나 폭력성의 기준이 아니라, 배우들의 연기가 연기로 보이지 않고 리얼하게 보여서 19금이 되었다. 너무 리얼하다보니 더 자극적이고 긴장감 있고 심각해 보이더라. 제작진끼리 이런 리얼함을 걸러내지 말고 정면으로 부딪혀 보는 게 좋겠다고 회의를 했고 그래서 이런 결정을 하게 되었다"라며 설명하며 배우들의 현실적인 연기를 칭찬했다.

영국 BBC 최고의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3월 27일(금)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iMBC 김경희 | 사진 서보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