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박해준 "너무 훌륭한 원작, 보고나서 도망가고 싶었던 작품"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20-03-26 15:28
'부부의 세계' 박해준 "너무 훌륭한 원작, 보고나서 도망가고 싶었던 작품"

26일 오후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었으며 모완일 감독, 김희애, 박해준이 참석하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극중에서 남편 이태오를 연기할 박해준은 "엔터테인 사업을 하고 영화제작을 준비하는, 전 영화감독인 남자인데 병원 부원장인 아내에게 도움을 받고 있어서 약간의 열등감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라며 캐릭터를 설명하며 "원작을 보고나서 괜히 한다고 했나 싶었다. 너무 훌륭한 작품인데 너무 자신이 없어서 두려웠다. 감독님에게 설득 당해서 하게 되었지만 내 능력이 모자란다는 생각이 들어 도망가고 싶었다. 굉장히 힘들게 선택했다"라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심경을 밝혔다.

박해준은 감정 연기가 굉장히 많고 힘들다고 이야기 하며 "처음에 감정이 치열한 장면을 촬영 했는데 김희애 선배와 '이런게 아직 몇개나 더 남았죠?'라고 이야기 했던 기억이 난다. 산 넘어 산 같은 느낌이 있는 작품이다."라는 말로 기대감을 높였다.

김희애는 박해준에 대해 순간 몰입이 너무 잘되고, 컷을 하면 바로 현실로 돌아와 배신감이 느껴질 정도라고 해는데 박해준은 "저는 좀 산만한 편이다. 집중력이 약해서 5분 이상 집중이 안되는 스타일. 그런데 김희애 선배는 중심을 잘 잡아 주시고 감정의 자리를 잡아 주셔서 순간순간 바로 힘을 받을 수 있다. 다른 배우와 만났을때와 다른 느낌의 긴장감이 있다."라고 이야기 하며 "저는 좀 잘 받아 먹는 스타일. 선배님이 너무 잘 몰입해 주셔서 저도 잘 받아서 연기했다. 바닥까지 보여야 하는거라 도망갈데가 없는 작품이었다."라고 이야기 해 웃음을 안겼다.

박해준은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설마 저런 선택을 할까? 저렇게까지?'라는 생각을 끊임없이 하게 될 것이다. 보고 있으면 통쾌함과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는 작품이 될 것이다. 1회만 일단 보시면 다음회를 안볼수 없을 것이고 매회 엔딩이 한주를 기다릴 수 없게 만들 것"이라 밝혀 기대하게 했다.

영국 BBC 최고의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3월 27일(금)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iMBC 김경희 | 사진 서보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