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손석희, 김웅 사주→조주빈에 살해 협박받아"

이슈홈페이지 2020-03-25 11:25
"손석희, 김웅 사주→조주빈에 살해 협박받아"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미성년자 등 수많은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살해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5일 미디어오늘은 "복수의 취재원에게 확인한 결과 조주빈은 손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씨의 사주를 받아 가족을 테러하겠다며 사기를 쳤고, 이 과정에서 손석희 사장 가족의 사진·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내 그와 그의 가족을 위협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손석희 사장이 일생생활에 불안을 느껴 일부 송금했고, 조주빈은 잠적했었다는 내용도 더했다.

해당 매체는 "지난해 김웅씨와 일부 언론이 제기했으나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소위 '뺑소니' 논란에 대해서도 손석희 사장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괴롭혔으며 이 과정에서 상대와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조작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손석희 사장으로부터 금품 갈취를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포토라인에 서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낸 조주빈은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사죄 말씀을 드린다"고 말해 많은 이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그가 손석희 사장, 김웅과 함께 언급한 윤장현 시장은 전 광주광역시장으로 추정된다. 조주빈은 어떠한 의도로 세 사람의 이름을 말한 것인지 밝히지 않았다.

한편, 조주빈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른바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을 통해 피해자들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내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iMBC 이호영 | 사진 JTBC캡처 및 MBC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